정치권 일제히 김종필 전 국무총리 타계 애도

입력 : ㅣ 수정 : 2018-06-23 1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주 망월동묘지 518 기념행사에 참석한 김종필 총리서리가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98.05.19 (광주-김수환기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주 망월동묘지 518 기념행사에 참석한 김종필 총리서리가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98.05.19 (광주-김수환기자)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여야 정치권은 23일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별세에 대해 일제히 애도를 나타냈다.

민주당 박범계 수석 대변인은 “우리 역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별세를 국민과 함께 애도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라면서 “고인의 정치 역경에 대한 진정한 평가는 살아가는 후대에게 미루어 두더라도 고인은 한국 현대사 그 자체로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5·16군사 쿠데타, 한일 국교정상화, 9선의 국회의원, 두 차례의 국무총리, 신군부에 의한 권력형 부정축재자 낙인, 자민련 창당, 삼김시대 등 고인의 삶은 말 그대로 명암이 교차했다”라고 평가하면서 “가히 한국 현대사를 풍미했다 할만하고 고인의 별세로 이제 공식적으로 삼김시대가 종언을 고한 셈”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도 “너무나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조의를 표했다. 그는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배고픔을 이겨내고 오늘의 경제대국이 되기까지 그분의 족적이 너무나 중요하게 느껴진다”며 “특히 보수정당의 절체절명 위기에 김 전 총리의 별세 소식을 접해 너무나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행은 “연초에 새해 인사를 올리려고 청구동 자택에서 뵈었던 게 엊그제 같은데…”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김 대행은 이날 오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 전 총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민주평화당도 김 전 국무총리 별세 소식에 “국가의 큰 어른이 별세하신 것에 애도를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장정숙 대변인은 논평에서 “고인은 김대중(DJ) 전 대통령과의 DJP 연합을 통해 국민의 정부 출범에 크게 기여했다”며 “두 번의 국무총리와 9선의 국회의원으로서 국가를 위해 헌신해 온 한국 현대사의 거목”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산업화·민주화 시대로 이어지는 세월 동안 고인은 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과 함께 ‘3김 시대’를 이끌며 국민에게 희망을 주고자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장 대변인은 “고인은 정계 은퇴 후에도 국가의 원로로서 나라의 대소사에 방향을 제시하는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줬다”며 “다시금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제훈 기자 parti9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