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으로 몰리는 2030

입력 : ㅣ 수정 : 2018-06-20 01: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바일 강화에 높은 이자 혜택
총수신액 1조 5000억원 돌파
BIS자본비율 8% 넘어야 안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직장인 김모(30)씨는 올해 초 저축은행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가입한 적금 통장에 매달 50만원씩 꼬박꼬박 넣고 있다. 1년 만기에 금리는 연 2.8%다. 1%대 후반의 금리를 주는 시중은행보다 훨씬 높은 고금리에 끌린 것이다. 김씨는 “10년 동안 주거래 은행을 이용했지만 우대금리 등 혜택이 별로 없다”면서 “저축은행 사태 이후 꺼려지는 게 사실이었지만 5000만원까지는 보호받을 수 있고 모바일로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어서 갈아탔다”고 말했다.

최근 저축은행의 문을 두드리는 2030세대가 늘고 있다. 저축은행들이 모바일 플랫폼을 강화해 문턱을 낮추고 시중은행보다 높은 금리를 제공해 샐 틈을 막은 게 인기 비결로 꼽힌다.

19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49개 저축은행의 예·적금 상품에 가입할 수 있는 모바일 앱 ‘SB톡톡’을 통해 들어온 요구불예금, 정기예금, 정기적금 등 총수신액이 1조 5000억원을 돌파했다. 저축은행은 시중은행에 비해 영업점이 많지 않지만 앱으로 간편하게 통장을 만들 수 있다. 2016년 12월 개설된 SB톡톡을 통해 지금까지 정기예금 1조 4612억원, 정기적금 187억원 등이 유입됐다.

특히 젊은층 비중이 늘고 있는 점이 눈에 띈다. 연령별 정기적금 가입 건수는 20대 20.9%, 30대 38.6% 등으로 2030세대가 전체의 60%가량을 차지한다. 1년 전보다 20대 비중은 3.8% 포인트, 30대는 0.4% 포인트 늘었다. 정기예금에서도 2030세대가 37% 정도를 차지한다. 모바일에 익숙한 2030세대가 금리를 비교한 뒤 더 많은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저축은행 예·적금 상품에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연 3%대 금리 상품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웰컴저축은행은 1년 만기에 연 3.1%, 안국저축은행과 키움예스저축은행은 연 3% 금리의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역시 모바일로 가입할 수 있는 카카오뱅크(연 2.2%)보다 이자를 더 준다. 웰컴저축은행은 최근 ‘웰컴디지털뱅크’(웰뱅)라는 자체 앱을 내놓으며 모바일 플랫폼을 강화했다.

다만 저축은행 상품에 가입할 때에는 건전성부터 살펴야 한다. 금융 당국은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은 8% 이상, 고정이하여신비율은 8% 이하를 권고한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6-20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