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성공’ 최문순 압도적 3선

입력 : ㅣ 수정 : 2018-06-14 0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원지사
최문순(왼쪽·더불어민주당) 강원도지사 당선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문순(왼쪽·더불어민주당) 강원도지사 당선자
연합뉴스

“남북 평화 경제를 강원도가 주도하는 강원도 중심 시대를 여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습니다”

3선 고지에 오른 최문순(62·더불어민주당) 강원도지사 당선자는 이렇게 소감을 밝혔다.

최 당선자는 “평창동계올림픽으로 시작된 남북 평화 분위기에 이어 압도적인 지지로 당선시켜 준 강원 도민들께 감사 드린다”며 “소외와 변방의 대명사였던 강원도를 남북 평화 경제의 중심지로 만드는 데 마지막 열정을 쏟겠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 분단으로 가장 큰 피해를 봤던 강원도가 평화와 번영의 시대에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강릉~고성 제진 동해북부선 철도 조기 착공과 금강산 관광 재개 및 국제관광자유지대 조성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동해북부선은 강원도가 북한을 넘어 유라시아 대륙까지 진출하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서쪽으로는 관광·문화·예술의 메카로, 남쪽은 신산업과 혁신 성장의 중추로, 북쪽은 교류 협력의 전초기지로 새롭게 태어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당선자는 또 “청년 일자리 수당 월 60만원 지급과 어르신 일자리 창출 등 맞춤형 복지 공약을 통해 행복한 강원 시대를 열겠다”고 덧붙였다. 양육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해 아동수당 50만원, 육아 전업수당 20만원 지급도 약속했다.

▲1956년 강원 춘천 출생 ▲부인 이순우(58)씨와 2녀 ▲춘천고, 강원대 영어교육과, 서울대 대학원 영어영문과 ▲문화방송(MBC) 사장, 18대 국회의원

춘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8-06-14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