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모의평가 신유형 출제 “올 수능 영어 어려워질 듯”

입력 : ㅣ 수정 : 2018-06-08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 연계율 기존처럼 70%…국어·수학은 전년과 비슷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의 ‘가늠자’가 될 수능 모의평가가 7일 전국에서 치러졌다. 이날 모의평가에선 영어가 다소 어려웠다는 평가다. 오는 11월 수능에서도 영어의 난이도가 높아질 거라는 전망이 나온다.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고에서 고3 수험생들이 2019학년도 대입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 국어영역 시험지를 받아 넘겨보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 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고에서 고3 수험생들이 2019학년도 대입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 국어영역 시험지를 받아 넘겨보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입시 전문업체들의 분석에 따르면 이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주관으로 실시된 6월 전국모의평가 결과 영어가 전년 수능 대비 어렵게 출제됐다. 진학사는 “영어 시험 문제의 유형 변화가 있었고, 몇몇 지문은 학생들에게 낯설고 이해되지 않는 추상적 내용이 많았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절대평가 방식으로 처음 바뀐 영어는 모의평가보다 수능이 더 쉽게 출제돼 수험생들의 혼란을 초래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지난해 6월 모의평가에서는 1등급 학생 비율이 8.1%였으나 수능은 1등급 비율이 10.0%로 높아졌다. 교육과정평가원은 이번 모의평가 출제 기준과 관련해 “인문, 사회, 자연, 예술, 문학 등 지문 내용에 균형을 둬 수험생의 학습 성향에 따른 유불리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면서 “영어 영역의 EBS 수능교재·강의 연계 비율은 70% 이상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지난해 6월 모의평가와 수능보다 어려웠다”면서 “수험생들은 올해 수능 영어 과목이 전년보다 어렵게 출제될 가능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반면 국어 영역은 지난해보다 쉽게 출제됐고, 수학 영역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대성학원은 “수학 영역은 이과생들이 주로 치르는 가형에서 일부 문제가 어렵게 출제돼 중위권 학생들에게는 어렵게 느껴졌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사회·과학 탐구 영역과 한국사도 지난해 수능과 난이도가 비슷하다고 분석됐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평가팀장은 “영어가 지난해부터 절대평가로 전환되면서 학습 부담이 줄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난이도가 낮아진 것은 아니다”면서 “영어 공부도 소홀히 하지 말고 단어 등을 중심으로 꾸준히 학습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번 모의평가 결과는 오는 28일 수험생들에게 통보된다. 교육과정평가원은 오는 9월 모의평가를 한 차례 더 치른 뒤 11월 15일 수능을 실시한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6-0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