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정국 혼란에 국내 금융시장 요동

입력 : ㅣ 수정 : 2018-05-31 03: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스피 48.22P 급락·환율 상승
이탈리아 정국 불안에 국내 금융시장이 출렁거렸다. 코스피는 두 달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장중 한때 2400선이 붕괴됐고 원·달러 환율은 1080원대에 올라섰다. 코스피는 30일 전 거래일보다 48.22포인트(1.96%) 내린 2409.03로 장을 마감했다. 이탈리아 정국 불안에 외국인과 기관이 1조원 넘게 주식을 팔면서 급락했다. 장중 한때 코스피 2400이 무너졌는데 이는 지난 3월 26일 이후 2개월 만이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1원 오른 1080.9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밤 미국과 유럽 금융시장에서 유로화가 하락하고 위험자산 회피심리가 발동한 것이 영향을 줬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5-31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