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만에 뒤집은 孫 “송파을 출마”

입력 : ㅣ 수정 : 2018-05-24 23: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승민과 회동서 “나를 버리겠다”…경선 1위 박종진 “태도 돌변 쇼크”
바른미래당은 24일 갈등을 빚어 오던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후보 공천 여부를 결론짓지 못했다. ‘불출마’ 의사를 내비치던 손학규 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돌연 출마 의사를 밝혔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선거대책위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학규 바른미래당 선거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 직후 “(최고위에 참석한) 6명의 의견이 갈려 (공천 문제를) 결정짓지 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손 위원장은 광화문 인근 모처에서 유 공동대표와 만나 출마의 뜻을 직접 밝혔다. 손 위원장은 “많은 사람이 송파에 나서 붐을 일으켜 달라고 해서 내가 나를 버리고 나서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유 공동대표는 ‘안 된다. 박종진 예비후보는 어떻게 하느냐’고 했다”며 “제가 유 공동대표에게 ‘생각을 바꿔 달라. 박 예비후보도 설득해 달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경선에서 1위를 한 박 예비후보는 손 위원장이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에 대해 “손 위원장의 태도가 돌변하는 것을 보고 정말 쇼크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동안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등은 박 예비후보의 경쟁력을 문제 삼으며 손 위원장의 전략 공천을 주장했다. 손 위원장은 이 같은 제안을 고사해 왔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2018-05-25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