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펄펄’ 박인비… 국내에선 진땀승

입력 : ㅣ 수정 : 2018-05-18 0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골프 여제’ 박인비(30)가 이틀 잇달아 진땀 끝에 승리를 거뒀다.
박인비가 17일 강원 춘천 라데나 골프 코스에서 이어진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조별리그 2라운드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 공세에 환한 웃음으로 대응하고 있다.  춘천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인비가 17일 강원 춘천 라데나 골프 코스에서 이어진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조별리그 2라운드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 공세에 환한 웃음으로 대응하고 있다.
춘천 연합뉴스

박인비는 17일 강원 춘천시 라데나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조별리그 2차전에서 최유림(28)에게 1홀 차 역전승을 올렸다. 전날도 최혜용(28)을 상대로 1홀 차 신승으로 한숨을 돌렸던 박인비는 이로써 승점 ‘2’점을 챙겼다. 1조 단독 1위에 오른 박인비는 18일 정연주(26)와의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만약 패하더라도 연장전을 통해 16강 진출을 노릴 수 있는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

박인비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메이저 대회 7승을 포함해 통산 19승을 쌓았지만 국내 무대에는 유독 약했다. 손가락 부상 속에 출전했던 지난해 이 대회를 포함, KLPGA 투어에 19차례 출전해 준우승만 6번을 기록했다.

박인비는 후반전 첫 홀(10번홀)을 내주며 1홀 차로 역전을 당했지만 당황하지 않았다. 13번홀에서 버디로 동점을 만든 뒤 15번홀에서 다시 한번 버디를 낚아 재역전에 성공했다. 남은 홀에서도 침착한 플레이로 점수를 내주지 않으며 승부를 가져왔다. 여제다운 집중력이었다. 다만 이틀 연속 18홀씩 돌아 체력에서 손해를 본 점과 올해만 세 번째 바꾼 퍼터에 대한 적응력은 KLPGA 첫 승 도전에 최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박인비는 “마지막 홀에서 퍼트를 아슬아슬하게 집어넣어 이겼다. 남은 경기에서 실수를 더 줄이며 플레이하겠다”고 말했다.

롯데 골프단 소속 선수로만 구성돼 화제를 모았던 ‘죽음의 조’에서는 막내 최혜진(19)이 김현수(26)를 상대로 5홀 차 대승을 낚았다. 전날 장수연(24)을 3홀 차로 꺾은 데 이어 2연승이다. 1~2차전에 각 6개, 총 12개의 버디를 쓸어 담으며 압도적인 경기력을 자랑했다. 이틀 새 30홀만 치르며 체력도 아꼈다. 최혜진은 18일 하민송(22)과 조별 리그 최종전을 통해 16강행을 가름한다.

이번 대회엔 선수 64명이 4명씩 16개 조로 나뉘어 사흘에 걸쳐 조별 예선을 펼친다. 승리할 경우 1점, 무승부 때 0.5점, 패하면 0점이 주어진다. 각 조 1위만 19일 열리는 16강에 나설 수 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5-18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