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김정은 신뢰하지만 장밋빛 환상 가진 건 아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8: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CVID보다 PVID 어감 강하지만 같은 의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약속을 신뢰하지만 낙관에 빠져 장밋빛 환상을 가진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북한과 미국이 완전한 비핵화라는 궁극적 목표에는 동의하고 있지만 거기에 이르는 방법에는 의견 차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도 했다.
강경화 “북 신뢰하지만 장밋빛 환상 없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8.5.17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경화 “북 신뢰하지만 장밋빛 환상 없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8.5.17 뉴스1

강 장관은 1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미정상회담 준비 과정에서 미국과 북한이 직접 소통이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한미는 남북이 이뤄낸 비핵화 공약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로 도출해낸다는 공동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최근 북미정상회담이 핵폐기가 아닌 핵동결로 갈 수 있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모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그런 뜻으로 전해질 발언을 한 것을 봤다”면서 “기본적으로 완전한 핵 폐기가 공동 목적으로, 거기에는 흔들림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또는 ‘PVID’(영구적이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용어와 관련, “어감은 (C보다) P가 강하지만 결론적으로 같은 의미”라고 말했다.

또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와 관련, “실험장 폐기는 핵프로그램에 있어 (과거) 냉각탑보다 훨씬 더 의미있는 조치”라고 평가했다.

강 장관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을 신뢰하느냐’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의 질문에 잠깐 뜸을 들인 뒤 “예”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말을 믿느냐’는 윤 의원의 후속 질문에 “이번이 좀 특별한 것은 북한 최고지도자가 우리 쪽으로 와서 대통령과 회담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공표했다”면서 “물론 (비핵화는) 검증이 필요하다. 우리가 낙관에 빠져 장밋빛 환상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주한미군 감축 문제와 관련, “동북아 안보 질서에 과격한 변화가 있지 않는 한 동맹의 핵심 부분인 주한미군의 한반도 주둔 문제는 섣불리 다룰 문제가 아니다”라며 “주한미군 문제를 비롯해 동맹의 문제는 동맹에서 논의될 사안으로, 지금 상황에서 주한미군 철수나 감축은 전혀 고려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한미 양국 간 협의 시 주한미군 철수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한반도) 평화협정을 만들어나가는 과정에서 논의할 상황은 분명히 아니다”라며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체제가 구축된 뒤에도 동북아의 전반적인 안보 질서도 봐야 한다”고 답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