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경협’ 비핵화와 연계해 준비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5: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일부는 17일 북한 비핵화와 연계해 본격적으로 진행될 남북 경협사업 준비를 위한 종합계획 수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실무회담 관련 답변하는 백태현 대변인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남북정상회담의 의전ㆍ경호ㆍ보도 실무회담에 대한 북한의 하루 연기 요청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실무회담 관련 답변하는 백태현 대변인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남북정상회담의 의전ㆍ경호ㆍ보도 실무회담에 대한 북한의 하루 연기 요청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일부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임시회의 현안보고에서 지난달 남북정상회담 합의사항인 ‘판문점 선언’을 ▲즉시 추진 ▲남북협의 필요 ▲여건 조성 후 추진 과제 등으로 나눠 이행하겠다고 보고했다.


통일부는 ‘여건 조성 후 추진과제’로 남북경협과 평화체제 구축 문제 등을 꼽으며 향후 비핵화 과정과 연계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북 간 경제 분야 협력사업은 ‘한반도 신경제구상’ 틀 안에서 준비할 것”이라며 “남북 공동연구조사를 위한 부처 간 협업, 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거쳐 종합계획 수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또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 문제는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미국과 중국 등 관련국과 긴밀히 협의하면서 구체조치를 추진하겠다”고 보고했다.

통일부는 아울러 ‘판문점 선언 이행추진위원회’ 산하 남북관계 발전 분과에 산림협력 연구 태스크포스(TF)와 6·15 공동행사 TF를 구성, 두 사업을 우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6·15 남북공동행사 개최 준비를 위해 정부·정당·종교계·시민단체 등이 폭넓게 참여하는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6·15 공동선언의 의미를 새기고 ‘판문점 선언’ 이행 및 남북관계 발전을 모색하는 내용으로 행사 프로그램을 구성하겠다”며 “구체적인 행사 내용은 개최 장소·기간 등을 고려하되 민간의 의견과 대북 협의 경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 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전날 계획됐다가 북한의 일방적인 연기통보로 무산된 남북고위급회담과 관련, “북측의 입장 및 향후 한반도 정세 등을 종합 고려해 개최 시점을 검토하되 ‘판문점 선언’ 이행이 차질 없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