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포토] 마르지 않는 눈물…묘비 끌어안은 5·18 유족

입력 : ㅣ 수정 : 2018-05-17 15: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 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행방불명자 임옥환(당시 17세)군의 모친이 오열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 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행방불명자 임옥환(당시 17세)군의 모친이 오열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제 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행방불명자 임옥환(당시 17세)군의 모친이 오열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