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상암DMC 도로 위 무인자율주행버스 쌩쌩

입력 : ㅣ 수정 : 2018-05-13 23: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 하반기 시범지구 구축
내년 하반기부터 서울 마포구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 일반도로에 운전자가 탑승하지 않는 무인 자율주행버스가 다닌다.

국토교통부는 서울시와 함께 상암동에 자율주행 시범지구를 조성하고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을 구축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상암 DMC 지역 일반도로에 내년 하반기까지 고도 자율협력주행 시범지구가 구축된다. 또 서울 지하철 6호선 디지털미디어시티역을 기점으로 상암 DMC 내 주요 거점을 순환하는 무인 자율주행버스가 다닌다. 버스는 이르면 2019년 하반기부터 하루에 2~3회 무료 운행할 예정이다.

시범지구는 차량과 도로 인프라가 소통하는 자율협력주행 실증공간으로 조성된다. 국토부는 상암 DMC가 터널과 회전교차로 등 다양한 도로 형태를 갖추고 있어 고도 자율협력주행 시범 운영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서울시는 자율주행 기술의 핵심인 통신망 확충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세계 최초로 5G, WAVE 방식 등 선진 방식 차량통신망을 모두 구축해 차량 간, 차량·인프라 간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WAVE 방식은 미국 전기전자 기술자 협회가 정한 무선랜 방식 차량통신기술이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8-05-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