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빛 발견] 늙은이, 노인, 어르신/이경우 어문팀장

입력 : ㅣ 수정 : 2018-05-09 22: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경우 어문팀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경우 어문팀장

송강 정철은 1580년 강원도관찰사로 있으면서 연시조 ‘훈민가’를 짓는다. 백성들을 일깨우고 가르친다는 뜻이 있었다. 모두 열여섯 수였는데, 노인 공경에 대한 시조도 있다. 조선 숙종 때 이형상이 펴낸 ‘병와가곡집’에 기록돼 있다.

“이고 진 저 늙은이 짐 벗어 나를 주오 / 나는 젊었으니 돌이라 무거울까 / 늙기도 서럽거늘 짐조차 지실까”

노인을 공손히 받들고 돕자면서 ‘늙은이’라고 했다. ‘노인’도, 높여서 ‘어르신’도 아니었다. 그때는 그랬다. ‘늙은이’가 지금처럼 낮추는 말이 아니었다. ‘노인’이 그렇듯이 중립적 가치를 지니고 있었다.

북한의 ‘늙은이’도 ‘이고 진 저 늙은이’와 같은 뜻으로 쓰인다. 있다. 북녘에서는 우리와 달리 ‘늙은이’에 ‘낮춤’의 의미가 없다. ‘늙은이’와 ‘젊은이’가 대등한 가치를 가진 말로 사용된다. 북녘은 “늙은이와 젊은이”, 우리는 “노인과 젊은이”라야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

‘어르신’은 본래 남의 아버지를 높이는 말이었다. 그렇다 보니 남성 어른을 높여 이를 때 주로 쓰였다. 지금은 구별하지 않고 여성 어른에게도 사용한다. 노인 공경이란 뜻을 표시하는 데 이만한 말이 없다는 듯 확산된다.


지나칠 때가 많다. 공공기관의 ‘독거 어르신’도 그중 하나다. 중립적 표현이어야 더 어울릴 때가 적지 않다. 높인다고 다 좋은 건 아니다.

wlee@seoul.co.kr
2018-05-10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