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본연 ‘검색’ 집중… ‘에어스·선택적 아웃링크’는 미봉책

입력 : ㅣ 수정 : 2018-05-10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중포화에 한발 물러선 네이버
한성숙 대표 “공간·기술만 제공”
아웃링크, 일괄 아닌 개별로 적용
완전 포기 아니라 개입 여지 여전
“여론 나빠 언론사에 책임 떠넘겨”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9일 서울 강남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드루킹’ 사건으로 논란에 휩싸인 뉴스 편집과 댓글 서비스에 대한 개선책을 발표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9일 서울 강남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드루킹’ 사건으로 논란에 휩싸인 뉴스 편집과 댓글 서비스에 대한 개선책을 발표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9일 뉴스·댓글 개선안 발표에서 “최근의 댓글 논란은 네이버 첫 화면 최상단 기사에 3000만명의 시선이 집중되는 구조에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사람에 의한 뉴스 편집을 더이상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언론사가 직접 편집하면 사용자마다 뉴스 소비 동선이 달라져 뉴스 댓글에 쏠린 관심도 분산될 것”이라고도 했다. ‘포털이면서 언론 행세를 한다’는 거센 비판에 결국 뉴스 편집권을 내려놓은 것이다. 드루킹의 뉴스 댓글 조작으로 촉발된 논란이 2009년 모바일 웹버전 도입 이후 네이버의 대표 사업모델마저 바꿔 놓은 셈이다. 하지만 기대 섞인 계산과 달리 ‘네이버 종속 현상’이 더 심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여전하다.
네이버는 우선 ‘모바일 홈’을 검색 중심으로 바꿀 방침이다. 한 대표는 “뉴스 편집 방식을 버리고 공간과 기술만 제공하는 역할로 물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는 사용자가 첫 화면에서 ‘뉴스판’을 클릭한 뒤 언론사를 직접 선택하거나 네이버가 인공지능(AI)으로 추천해 주는 ‘뉴스피드판’을 골라야 한다. 첫 화면엔 구글처럼 검색창 외 날씨 정보 정도만 제공할 계획이다.

네이버로서는 이용자 이탈이 발생할 수 있다. 네이버가 구글 대신 국내 검색엔진을 장악한 이유가 바로 ‘첫 화면에 (뉴스정보를) 모아 보여 주는’ 기능을 제공했기 때문이다. 실검도 모든 사용자에게 동일하게 20개의 검색어만 제공하는 방식을 개선해, 연령별 등 다양한 차트로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뉴스편집에서 완전히 손을 뗐다고 보기엔 의심의 여지가 있다. AI 추천기술인 ‘에어스’(AiRS) 뉴스 편집 등이 여전히 존재하기 때문이다. ‘뉴스피드판’이 또 다른 뉴스 편집이라는 지적에 대해 한 대표는 “모바일 헤드라인에 적용되는 알고리즘을 공개하겠다”고 해명했다.

논란이 됐던 아웃링크 도입과 댓글 게시판 운영 결정권은 언론사 손으로 넘어온다. 한 대표는 “뉴스 전재료를 바탕으로 한 기존 계약, 아웃링크 도입에 대한 찬반 등으로 일괄적인 도입은 어렵다”면서 “언론사와 개별 협의해 적극 추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아이디 1개당 하루 댓글 수 제한’ 등 댓글 개선안이 ‘눈 가리고 아웅’이라는 여론의 뭇매를 맞자 대안 없이 언론사에 책임을 떠넘겼다는 지적도 나온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김경진(민주평화당) 의원도 “네이버의 미디어 장악력이 그대로 유지될 수밖에 없고 사실상 아웃링크를 채택할 언론사는 없을 것”이라며 “유망상권의 건물주가 세입자를 쫓아내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네이버는 또 소셜 로그인을 차단하고 댓글을 복사해 갖다 붙이지 못하도록 했다. 댓글 작성자 프로필도 지금보다 더 상세히 공개하도록 해 과거 이력을 추적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를 두고는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05-10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