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아웃링크 원한 언론사 50곳 중 1곳뿐”

입력 : ㅣ 수정 : 2018-05-09 1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와 실시간 검색어를 빼고 뉴스편집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혔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9일 서울 강남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최근 ’드루킹 사건’ 이후 논란에 휩싸인 뉴스편집과 댓글 등 서비스에 대한 개선책을 발표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9일 서울 강남구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최근 ’드루킹 사건’ 이후 논란에 휩싸인 뉴스편집과 댓글 등 서비스에 대한 개선책을 발표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기사 콘텐츠를 네이버 홈에서 읽는 현재의 인링크 방식 대신 각 언론사 사이트에 넘어가서 읽는 아웃링크 방식에 대해서는 일괄적 도입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9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역삼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뉴스 및 댓글 개선 정책을 발표했다.

한 대표는 아웃링크 방식을 원한 언론사가 거의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제휴 언론사 70개 매체에 설문을 보냈고 70% 정도가 회신을 줬다”면서 “회신의 절반 정도는 유보적 입장이었고 찬성은 1개 매체였다. 나머지는 다 인링크를 원했다”고 말했다.

아웃링크 방식을 채택할 경우 소비자들의 불편이 우려된다는 게 네이버의 설명이다.

한 대표는 “아웃링크에 대한 유저들의 가장 큰 불편함은 광고 배너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악성코드 감염에 대한 컴플레인도 많았다”면서 “사용자들에게 더 좋은 가치를 줄 수 있는 상생방안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만약 아웃링크를 적용했을 때 반발이 크다면 정책을 바꿀 생각이냐는 질문에 한 대표는 “유저가 원하는 형태를 선택하게 될 것”이라면서 “모두가 인링크 혹은 아웃링크를 하는 구조는 바람직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네이버 측은 PC 화면 개선에 대해서는 유보적인 입장이다. 한 대표는 “일단 모바일 메인에 집중하려 한다. 뉴스 소비가 모바일에 집중되고 있어서 PC 쪽은 개선 이후에 가야 할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