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중국 시장 부활 신호탄

입력 : ㅣ 수정 : 2018-05-08 22: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의 1.5배 수주… HUD 성장 견인
현대모비스가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여파로 지난해 고전을 겪었던 중국 시장에서 ‘부활 신호탄’을 쐈다. 올해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와 프리미엄 사운드시스템, 전동식 조향장치(MDPS) 등 고부가가치 첨단 제품을 중심으로 수주에 잇따라 성공하고 있다. 올들어 수주 규모가 이미 지난해의 1.5배에 육박한다.
현대모비스는 5월 현재 중국 시장에서 지난 한 해에 올린 전체 수주보다 50%가량 많은 4억 2300만 달러 규모의 부품 수주에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앞서 중국에서 2015년 1억 4800만 달러, 2016년 1억 5100만 달러, 2017년 2억 8900만 달러를 수주했다.


정수경 현대모비스 기획실장(전무)은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핵심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중국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왔으며, 올해는 고부가가치 첨단 제품 수주에 연이어 성공하며 수주 규모를 큰 폭으로 늘릴 수 있었다”면서 “올해 중국 시장에서 10억 7000만 달러를 수주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10억 7000만 달러는 지난해 대비 무려 4배 성장한 수치다.

호실적은 고부가가치 첨단 제품이 견인했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과 HUD가 대표적이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중국 5대 로컬 완성차 메이커 중 한 곳에 2억 달러 규모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2020년부터 해당 완성차 주요 차종 대부분에 적용될 예정이다. 자동차용 음향 장비 분야는 글로벌 전문 업체들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만큼 어려운 진입 장벽을 뚫고 해외 수주에 성공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현대모비스는 강조했다.

중국 현지 완성차 업체에 3500만 달러 규모의 HUD도 내년부터 공급하기로 했다. HUD는 자동차 앞 유리창이나 별도의 투명 표시창에 차량 속도, 내비게이션,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등을 가상의 이미지로 보여 주는 장치다. 정정환 현대모비스 차량부품영업사업부장(상무)은 “이러한 추세를 이어 가 2022년에는 해외 수주 100억 달러를 이뤄낼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 부품 사업 전체 매출의 40% 이상을 현대·기아차가 아닌 다른 완성차 업체에서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5-09 23면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