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마력, 제로백 2.7초… 전기차도 ‘강심장’이 뛴다

입력 : ㅣ 수정 : 2018-05-03 22: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 친화성과 효율성만을 강조하던 전기차에도 고성능차 바람이 강하다. 전기차를 타거나 구매를 고려하면서도 내연기관이 뿜어내던 강력한 퍼포먼스를 그리워하는 수요층이 점점 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재규어 고성능 SUV 전기차 ‘I-페이스’

▲ 재규어 고성능 SUV 전기차 ‘I-페이스’

지난달 12일 재규어는 자사 브랜드 첫 순수 전기차(EV)이자 고성능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I-페이스(PACE)’를 국내에 첫 공개했다. 최고출력 400마력(PS), 최대토크 71.4㎞·m로 고성능차의 출력을 자랑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약 4.8초. SUV지만 고성능 라인업을 제외하면 일반 세단과 달리기 시합을 붙어서 이길 차가 많지 않을 정도다.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도 약 500㎞(유럽 인증기준)에 달한다.
테슬라 ‘모델 S P100D’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테슬라 ‘모델 S P100D’

테슬라도 고성능 전기차 ‘모델 S P100D’를 이번달 한국 예약고객에게 전달한다. 동력성능은 680마력, 100.0㎏m에 달한다. 고성능 모드를 설정하는 순간 이 차는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로 변신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2.7초에 불과하다. P100D보다 더 빠른 가속력을 발휘하는 치량은 포르쉐 918 스파이더와 부가티 베이론, 라페라리 등 슈퍼카라고 불리는 차 중에서도 일부일 뿐이다. 한 번 충전으로 424㎞를 달릴 수 있다.


영화 007시리즈의 본드카로 유명한 영국의 애스턴마틴도 내년 한정판 고성능 전기차 ‘라피드 E’를 선보인다. 라피드 E의 1회 충전 주행거리는 300㎞를 넘는 수준이지만 최대 800마력의 심장을 달고 나올 것으로 보인다. 마세라티는 2020년을 목표로 고성능 전기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맥라렌 역시 최상위 제품군인 얼티메이트급 전기차를 개발 중이다.

이에 비하면 거북이걸음이지만 국산차 브랜드도 고성능차를 준비 중이다.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는 지난달 ‘2018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전기차 기반 콘셉트카인 ‘에센시아 콘셉트’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제네시스 전기차의 1회 충전 주행거리는 500㎞ 이상으로 내연기관 차량 수준이다. 출시되면 제네시스 브랜드 첫 전기차 모델이 된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8-05-02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