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컷 세상] 발로 만드는 지도

입력 : ㅣ 수정 : 2018-04-25 18: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날 모바일 기기 하나면 전국 방방곡곡을 고해상도의 사진으로 찾아 볼 수 있다. 보통은 특수 카메라를 설치한 자동차를 이용해 촬영하지만 차가 다닐 수 없는 곳은 이렇게 사람이 직접 카메라를 메고 길을 걸어야 한다. 오늘도 ‘현대판 김정호’는 길을 걷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늘날 모바일 기기 하나면 전국 방방곡곡을 고해상도의 사진으로 찾아 볼 수 있다. 보통은 특수 카메라를 설치한 자동차를 이용해 촬영하지만 차가 다닐 수 없는 곳은 이렇게 사람이 직접 카메라를 메고 길을 걸어야 한다. 오늘도 ‘현대판 김정호’는 길을 걷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오늘날 모바일 기기 하나면 전국 방방곡곡을 고해상도의 사진으로 찾아 볼 수 있다. 보통은 특수 카메라를 설치한 자동차를 이용해 촬영하지만 차가 다닐 수 없는 곳은 이렇게 사람이 직접 카메라를 메고 길을 걸어야 한다. 오늘도 ‘현대판 김정호’는 길을 걷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2018-04-26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