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의 돌직구 “이럴거면 국회에 왜 불렀나”

입력 : ㅣ 수정 : 2018-04-25 13: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토론회 주최해놓고 참석 안한 의원들 질타
“김무성, 나경원한테 설명했지만 나아진 게 없어”
“외과의사는 블루칼라…정의당 관심 가져야”

이국종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가 국회에서 의원들을 따끔하게 비판했다. 대한민국 외과의학의 미래를 논의하는 자리에 정작 토론회를 주관하고 입법을 다루는 국회의원들이 없는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외상센터 정책간담회’에 참석, 간담회 시작 전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7.12.7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가 7일 국회에서 열린 ‘외상센터 정책간담회’에 참석, 간담회 시작 전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7.12.7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지난 24일 국회도서관에서는 ‘대한민국 외과계의 몰락-과연 돌파구는 없는가’라는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는 국회와 대한신경외과학과, 대한외과학회 등 5개 외과계 학회가 공동으로 주최·주관했다.


의학전문지 헬스포커스에 따르면 대한외과학회 특임이사이자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 교수는 국회의원들의 태도를 문제 삼았다.

그는 “이렇게 5개 외과학회 수장을 한 자리에 모시고 얘기를 듣는 건 거의 불가능한 일”이라면서 “정작 국회의원과 보좌진은 이 자리에 없다. 이럴거면 서울대병원 암센터에서 우리끼리 모여서 해도 되지 않느냐”라고 꼬집었다.

이 교수는 어제 당직을 서며 한 시간도 못 자고 발표자료를 만들었지만 소용없게 됐다며 안타까워했다.
2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이국종 교수가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부상 정도와 회복 상태 등을 설명하다 외상센터에 관한 오해, 편견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2017.11.22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 2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이국종 교수가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부상 정도와 회복 상태 등을 설명하다 외상센터에 관한 오해, 편견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2017.11.22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이날 토론회를 주최한 의원 가운데 김상희, 방인숙, 양승조 의원은 일정상 이유로 불참하고 심상정, 윤소하, 정춘숙, 최도자 의원은 축사를 한 뒤 대부분 토론회 초반 자리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또다른 의학전문지 메디게이트뉴스에 따르면 이 교수는 “아무리 국회 토론회를 해도 실제 의료현장에 돌아오는 게 별로 없다”면서 “의원들이 토론회에 관심을 갖고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고 해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21일 해군 부산작전기기에서 열린 ‘아덴만 여명작전’ 2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석해균 전 삼호주얼리호 선장과 석 선장을 치료한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2013.1.21. 연합뉴스

▲ 21일 해군 부산작전기기에서 열린 ‘아덴만 여명작전’ 2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석해균 전 삼호주얼리호 선장과 석 선장을 치료한 아주대병원 이국종 교수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2013.1.21.
연합뉴스

이 교수는 아덴만 작전으로 중상을 입은 채 구출된 석해균 선장을 치료했던 때를 떠올렸다. 그는 “석 선장 사건 이후 2012년 정치권에서 외상센터의 필요성에 대해 발제를 할 때 김무성 의원이 참여하고 유정현 전 의원이 진행했다”면서 “당시 나경원 의원은 400장 이상의 슬라이드 자료를 모두 지켜봤다. 그렇게 해도 외상센터의 현장은 바뀌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심상정 정의당 의원에게도 쓴소리를 잊지 않았다. 그는 “외과의사는 핏물을 뒤집어 쓰고 노동 현장에서 일한다. 외과의사는 화이트칼라가 아니라 블루칼라다”라면서 “노동자와 농민을 대변하는 정당에 속한 심상정 의원 등이 외과계 의사들을 노동자로 인식해 대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