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검진율·사망률도 ‘불평등’…소득·학력 수준에 비례

입력 : ㅣ 수정 : 2018-04-24 09: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사연 보고서, 男 위암 검진율 최고 25%p, 간암 21%p 격차 “건강증진서비스, 필요한 집단에 집중 시행 필요”
건강불평등 문제가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암 검진율과 사망률도 소득·교육 수준에 따라 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국민의 건강수준 제고를 위한 건강형평성 모니터링 및 사업 개발’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의 2014년 지역사회건강조사를 분석한 결과 5대암(유방암·자궁경부암·위암·대장암·간암) 검진율은 소득·교육 수준이 높은 집단일수록 높았다.


소득수준(상-중상-중-중하-하)별 검진율 격차가 뚜렷한 암은 위암이었다. 40세 이상의 검진율은 소득 ‘상’에서 65.3%로 가장 높았고, 소득 ‘하’에서 47.2%로 가장 낮아 18.1%포인트 차이가 났다. 특히 남자 검진율은 ‘상’(66.1%)과 ‘하’(41.1%)의 차이가 25.0%포인트에 달했다.

간암도 격차가 컸다. 소득 ‘상’(36.9%)과 ‘하’(22.4%)의 차이는 14.5%포인트였고, 남자의 검진율은 ‘상’(45.3%)과 ‘하’(24.7%)의 차이가 20.6%포인트로 나타났다.

교육수준별 검진율 격차가 눈에 띄는 암은 유방암으로, 40세 이상 인구에서 ‘전문대졸 이상’(69.5%)과 ‘초졸 이하’(56.3%)의 검진율 차이는 13.2%포인트였다.

대장암의 경우 65세 이상 노인에서 ‘고졸 이상’의 검진율(50.9%)은 높았으나, ‘초졸 이하’(37.5%)는 크게 떨어졌다.

암 사망률도 교육수준에 따라 큰 차이를 보였다. 지난 2015년 30∼64세 암 사망률은 ‘초졸 이하 집단’에서 인구 10만 명당 185.1명을 기록했다.

하지만 ‘중·고졸’에서는 73.3명, ‘전문대졸 이상’에서는 57.0명에 그쳤다. 이런 경향은 남녀 모두에서 나타났다.

보고서는 “건강불평등은 그 자체로서 불공평하고 모든 국민에게 영향을 미치지만 노력에 따라 피할 수 있거나 줄일 수 있다”면서 “국민의 건강 수준을 높이려면 건강불평등 해소가 전제돼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주기적으로 건강불평등을 모니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사회경제적 지위가 낮은 사람들이 좋은 생활습관을 갖도록 건강증진서비스는 강화돼야 한다”면서 “지위가 낮은 인구집단이 더 많은 서비스에 노출될 수 있도록 사업이 ‘비례적 보편주의’에 입각해 수행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