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2015년까지 온라인 대응 위탁‥댓글부대는 없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16 19: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가족부는 지난 2013년 조윤선 장관 재임 시절 용역업체를 통해 온라인 이슈 대응을 의뢰했으며 결과에 따라 외부 홍보 업체를 고용해 2015년까지 운영한 것은 사실이지만 ‘댓글부대’를 둔 적은 없다고 반박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에 특정 문화·예술계 인사를 지원 대상에서 배제한 이른바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기소된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뒤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2018. 1. 23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근혜 정부 시절에 특정 문화·예술계 인사를 지원 대상에서 배제한 이른바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기소된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뒤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2018. 1. 23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여가부는 16일 한 언론사가 제기한 여가부의 2013년 댓글부대 운영 의혹에 대해 여가부의 정책에 대한 부정확한 정보들이 올라오고, 홍보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라 같은해 10월 ‘온라인 홍보 효과 제고를 위한 컨설팅’이란 이름의 위탁사업을 추진한 것은 사실이라고 16일 밝혔다.


여가부에 따르면 해당 문건에는 주요 정책에 대한 루머 등을 모니터링하는 전문 인력이 없어 온라인을 통한 신속한 대응이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에 외부 전문 업체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실제 여가부는 외부 업체를 고용해 온라인 이슈에 대응했다. 여가부 관계자는 “온라인을 통해 ‘여가부가 죠*퐁을 판매 금지했다’는 등의 허위 사실이 더 이상 퍼지지 않도록 관련검색어 조정하는 등의 조치를 취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여가부는 2015년까지 해당 사업을 진행했는데 이는 2016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문화체육관광부에서 포털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실시간 동향을 파악하는 ‘빅데이터’ 시스템인 ‘정책여론수렴 시스템’을 구축한 후 여가부 차원에서 외부 홍보 업체를 통한 온라인 대응을 할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여가부는 내부에서 파악한 2개의 문건(위탁 제안요청서, 결과보고서)에서 댓글을 통한 온라인 홍보 관련 내용은 없다고 반박했다. 여가부 관계자는 “현재 해당 업체가 부도가 났기 때문에 정확한 사실을 파악하긴 어렵지만 적어도 내부 문건에는 댓글부대 운용을 증명할만한 부분이 없었다 ”면서 “위탁 사업 내용 중 부적절한 사항이 있는지 여부 등에 대해 사실확인 절차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