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 접거나 돌돌 말거나… 노트북 자리 넘보는 폰

입력 : ㅣ 수정 : 2018-04-13 0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폴더블’ 스마트폰 시대 열리나
‘바’(bar) 형태의 스마트폰 하드웨어는 이제 더이상 ‘혁신’이라고 할 만큼 개선할 부분이 별로 남지 않은 모양새다. 중앙처리장치(CPU)에 해당하는 앱 프로세서(AP)는 더욱 빠른 신제품이 속속 나오고 있기는 하지만 최신 제품이 아니더라도 쓰기에 큰 불편은 없다. 카메라 성능도 이미 스마트폰 크기 안에서 낼 수 있는 최고 수준이다. 제품 간 성능 차이도 크지 않고 새로운 스마트폰이 나와도 바꾸고 싶을 만큼 당기는 부분도 많지 않다. 터치패드 화면을 접을 수 있는 ‘폴더블’ 스마트폰이 주목을 받고 있는 이유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ZTE가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 전시한 폴더블 스마트폰 ‘액손M’.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ZTE가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 전시한 폴더블 스마트폰 ‘액손M’.
연합뉴스

●“생활 양식 바꿔” 한·미·중 앞다퉈 특허

업계는 폴더블 스마트폰이 시장 판도를 넘어서 생활양식까지 바꿀 것으로 본다. 완전하게 접히는 디스플레이가 나오면 휴대할 수 있는 화면의 넓이가 대폭 커진다. 두 번 접을 수 있게 되면 사실상 노트북 컴퓨터를 대체할 수도 있다. 삼성전자, 애플, LG전자, 화웨이, 마이크로소프트, ZTE 등 업체들이 앞다퉈 폴더블 스마트폰 관련 특허를 내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프로젝트 밸리’라는 이름으로 폴더블 스마트폰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말에 ‘갤럭시X’라는 제품명으로 출시될 것이라는 확인 안 된 소문도 파다하다. 2013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3’에서 ‘윰’(Youm)이라는 이름의 폴더블 스마트폰 시제품을 공개하기도 했다. 2014년엔 폴더블 스마트폰의 전초 단계인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갤럭시노트 엣지’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디스플레이의 접히는 부분에 있는 부품이 접을 땐 다른 데로 이동하도록 하는 기술로 특허를 출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웨이는 삼성보다 앞서 폴더블 폰을 출시하려고 안간힘을 쏟고 있다. 올 11월 출시를 목표로 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2016년과 2017년 잇따라 세계지식재산기구(WIPO)에 폴더블 폰 관련 디자인 특허를 냈다. 지난해 특허는 두 개의 디스플레이가 반대방향을 바라보는 형태로 접힌다. ZTE는 올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액손M’을 전시했다. 하지만 두 개의 스마트폰을 연결한 형태로, 하나의 디스플레이가 접히는 것은 아니었다.

●완벽히 접히진 않아… 빠르면 연말 출시

업계 관계자들은 “폴더블 폰이 올 연말이나 내년에 출시된다고 해도 종이를 접는 것처럼 완벽하게 접히는 형태가 되긴 어려울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폴더블 폰을 만든다고 해도 좀더 발전된 롤러블(돌돌 말 수 있는) 디스플레이 수준이 될 것”이라면서 “삼성과 애플이 아직 못 만드는 것을 중국 업체가 먼저 만들 수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4-13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