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믹스 끝 자르듯 유해물질도 ‘싹둑’

입력 : ㅣ 수정 : 2018-04-12 00: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지 컷 활용… 제거 공정 개발
박정열 서강대 기계공학과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정열 서강대 기계공학과 교수

국내 연구진이 일회용 인스턴트 커피스틱의 끄트머리를 깔끔하게 잘라낼 수 있는 기술을 활용해 공기나 물, 땅 속에 있는 유해물질을 빠르고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센서를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박정열 서강대 기계공학과 교수, 김태성 울산과학기술원(UNIST) 기계 및 원자력공학부 교수 공동연구팀은 커피스틱 포장에서 쓰는 ‘이지 컷’ 기술을 응용해 일상생활에서 유해물질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센서를 개발했다.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은 나쁜 냄새를 만들어 낼 뿐만 아니라 신경계 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물질이다. 이를 검출하기 위해 사용하는 기체 크로마토그래피 질량 분석기, 광이온화 검출기는 크기가 크고 전원이 필요하기 때문에 현장에서 사용하기 어렵다.

연구팀은 커피포장 이지 컷 기술을 바탕으로 센서 반응을 방해하는 잔류 물질을 쉽게 떨어내 제거하는 나노 크기의 이지 컷 공정을 만들어 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4-12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