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질범과 대화했다던 방배초 교감…당시 현장에 없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8-04-04 15: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질극이 벌어졌던 방배초등학교 측이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거짓 브리핑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방배초등학교 인질극 관련 브리핑 신미애 방배초등학교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초등학교 앞에서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초등학교 4학년 여아(10)의 목에 흉기를 댄 채 인질극을 벌이던 20대 남성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1시간 만에 검거됐다. 납치된 여아도 무사히 구조됐다.2018.4.2/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방배초등학교 인질극 관련 브리핑
신미애 방배초등학교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초등학교 앞에서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초등학교 4학년 여아(10)의 목에 흉기를 댄 채 인질극을 벌이던 20대 남성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1시간 만에 검거됐다. 납치된 여아도 무사히 구조됐다.2018.4.2/뉴스1

지난 2일 서울 서초구 방배초등학교 설경수 교감은 인질극이 벌어진 후 언론브리핑에서 “직원 보고를 받고 바로 교무실에 가서 인질범과 대화를 시도했다. ‘원하는 것을 들어줄테니 아이를 풀어달라’고 했지만 인질범은 ‘기자를 불러달라’고만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4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당시 현장에 교감은 없었다. 신미애 교장은 외부에 있었고, 유치원에 있던 교감은 경찰이 도착한 이후 교무실에 왔다는 것이다.

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학교보안관 A씨가 연락을 받고 오전 11시 35분쯤 인질극 중인 교무실에 들어갔을 땐 현장엔 여교사 1명, 직원 1명이 있었고 당시 “원하는 게 뭐냐. 얘기해달라”며 대화를 시도한 이는 교감이 아니라 보안관 A씨였다는 것이다.

관계자는 “교장, 교감은 없었고 인질극을 벌인 양씨를 설득한 건 학교보안관이었는데 왜 학교 측이 초기 대응에 대해 사실과 다르게 발표했는지 잘 모르겠다. 3일 학부모 간담회에서도 교감이 직접 인질범을 설득한 것처럼 설명했는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교감은 현장에 있었다. 인질범과 대화를 시도한 것도 설 교감이 맞다”고 말했다. 설 교감 역시 “당시 현장에 있었다. 관련 증거도 다수 확보하고 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 [단독]방배초 학교보안관 “인질극이 제 탓이라니 억울해 잠못자”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