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도 못 꿨던 이름 ‘엄마’… 심장이식 이겨낸 ‘모정’

입력 : ㅣ 수정 : 2018-04-04 00: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장이식 여성 국내 첫 출산… 중증환자들에게 큰 희망
선천성 기형·유산 위험 높아
국내선 임신 시도조차 안 해

이은진씨 “엄마 되고 싶었다”
딸처럼 심장이식 환자인
친정엄마 전폭 지지가 큰 힘
“다른 환자들도 기쁨 누렸으면”
국내 심장이식 환자 중 처음으로 출산에 성공한 이은진(오른쪽)씨가 지난달 9일 광주의 자택에서 아들을 들여다보고 있다. 이씨의 어머니인 김순덕(왼쪽)씨도 심장이식 수술을 받아 이씨의 출산에 큰 힘이 됐다.  서울아산병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내 심장이식 환자 중 처음으로 출산에 성공한 이은진(오른쪽)씨가 지난달 9일 광주의 자택에서 아들을 들여다보고 있다. 이씨의 어머니인 김순덕(왼쪽)씨도 심장이식 수술을 받아 이씨의 출산에 큰 힘이 됐다.
서울아산병원 제공

국내에서 심장이식 환자가 처음으로 출산에 성공해 중증질환자들에게 큰 희망이 되고 있다. 심장이식 환자는 조산과 유산 가능성이 높아 임신조차 시도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서울아산병원은 2013년 3월 심장이식 수술을 받은 이은진(37·광주시)씨가 지난 1월 9일 병원에서 몸무게 2.98㎏의 건강한 남자아이를 출산했다고 3일 밝혔다. 병원 측은 이씨와 신생아의 건강관리 등을 고려해 출산 사실을 바로 공개하지 않고 3개월이 지난 이날 공개했다.

그동안 국내에서 간이식, 신장이식 환자의 출산 사례는 있었지만 흉곽기관인 심장, 폐 이식 후 출산한 사례는 없었다. 선천성 기형과 자연유산 위험이 높다는 해외연구 결과 때문에 임신조차 시도하지 않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임신 전 주치의와 함께 이식 장기 거부반응, 콩팥 및 간 기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임신 가능성을 판단하고 임신 기간에 집중 관리를 받으면 건강한 아이를 낳을 수 있다는 사실이 입증됐다.

이씨는 10년 전 지역병원에서 심장근육 문제로 심장이 커지는 ‘확장성 심근병증’ 진단을 받고 투병하다 상태가 악화해 2013년 서울아산병원에서 심장이식 수술을 받았다. 그는 2016년 결혼 뒤 임신을 계획했다. 남편과 시댁은 이씨 건강을 염려해 만류했지만 엄마가 되고 싶다는 이씨의 뜻을 꺾을 수 없었다. 이씨는 “같은 심장이식 환자인 친정엄마의 전폭적인 지지가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이씨는 지난해 3월 임신에 성공한 뒤 정기적으로 병원을 찾아 이식한 심장의 기능과 거부반응, 고혈압·당뇨병 발생 여부를 관찰했다. 다행히 임신 기간에도 약물 조절이 잘 됐고 건강에도 큰 문제가 없었다.

올해 1월, 출산을 앞둔 시점에 의료진은 제왕절개 수술을 권했다. 심장이식 수술 경험이 있어 전신마취가 필요하다는 설명도 곁들였다. 그러나 이씨의 주치의인 김재중 심장내과 교수는 “척추마취로 제왕절개를 해도 될 것 같다”고 마취과 의사를 설득했다. 출산의 기쁨을 누리도록 한 큰 배려였다. 이에 이씨는 원혜성 산부인과 교수의 집도로 지난 1월 분만실에서 건강한 사내아이를 품에 안을 수 있었다. 안도와 기쁨이 눈물이 돼 흘렀다. 이씨는 “의료진에 대한 믿음이 있어 두렵지 않았다. 더 많은 심장이식 환자들이 엄마가 되는 기쁨을 누렸으면 한다”고 말했다. 원 교수는 “임신 기간 중 산모의 굳은 의지와 의학적 처치가 뒷받침돼 건강한 출산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심장이식을 한 가임 여성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국립장기이식센터(KONOS)가 2000년부터 지난달 30일까지 진행된 1391건의 심장이식 수술을 분석한 결과 수혜자의 32%는 여성이었고 3분의1은 가임기 여성이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8-04-04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