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컷 세상] 새들도 반가운 봄

입력 : ㅣ 수정 : 2018-03-28 22: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들도 반가운 봄 어느새 다가온 봄의 중턱에 참새들이 활짝 핀 산수유 꽃에서 봄을 즐기고 있다. 그토록 매서웠던 추위를 버틴 새들이기에 이번 봄은 더욱더 반가웠을 것이다. 세상은 또 이렇게 기지개를 펴나 보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새들도 반가운 봄
어느새 다가온 봄의 중턱에 참새들이 활짝 핀 산수유 꽃에서 봄을 즐기고 있다. 그토록 매서웠던 추위를 버틴 새들이기에 이번 봄은 더욱더 반가웠을 것이다. 세상은 또 이렇게 기지개를 펴나 보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어느새 다가온 봄의 중턱에 참새들이 활짝 핀 산수유 꽃에서 봄을 즐기고 있다. 그토록 매서웠던 추위를 버틴 새들이기에 이번 봄은 더욱더 반가웠을 것이다. 세상은 또 이렇게 기지개를 펴나 보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2018-03-29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