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짜 고객 잡자”… 증권사 수수료 면제 경쟁

입력 : ㅣ 수정 : 2018-03-28 01: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NH투자증권 ‘평생 무료’ 이벤트
“투자 활발한 고객 유치가 관건”
미래에셋도 비대면 투자땐 경품


증권사들이 공격적인 수수료 면제 행사를 내세우며 고객 잡기에 몰두하고 있다. 주식 거래가 적고 투자금액이 작은 ‘뜨내기 손님’보다 타 증권사의 ‘알짜 고객’을 잡겠다는 목표다. 다른 증권사의 주식을 옮긴 타사대체입고 고객을 공략한 이벤트가 확대되는 추세다.


지난해 ‘평생 수수료 대전’ 신호탄을 쐈던 NH투자증권은 지난 19일 비대면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평생 수수료를 면제해 주는 이벤트를 재개했다. 타사대체입고 고객에게 주는 혜택도 최대 200만원(30억원 이상)으로 키웠다. 평생 수수료 무료를 내건 삼성증권도 이달 타사에서 주식을 옮기는 고객에게는 최대 100만원을 준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주식 수수료 면제가 고정 서비스로 자리잡았지만, 다른 증권사에서 투자가 활발한 고객을 끌어오는 게 관건”이라고 전했다. NH투자증권은 지난해 8월 이후 디지털 부문 고객 자산이 25% 가까이 늘어나 수수료 무료 효과를 봤다.

증권사가 줄어든 수수료 대신 ‘빚 내서 투자’하는 신용 거래에 집중하거나 중소형사의 수익 기반이 위축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확보한 ‘엄지족’을 어떻게 주식이 아닌 다른 금융투자상품으로 유인할지도 업계의 고민거리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26일부터 비대면으로 펀드 등에 투자하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주는 이벤트를 시작했다.

안인성 NH투자증권 상무는 “일부 유입 고객이 신용 거래를 이용해 이자 수익이 났지만, 중장기적으로는 비대면 플랫폼에서 다양한 투자 솔루션을 연결한다는 목표”라고 밝혔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3-2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