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산업, 코스피 데뷔 첫날 21.43% 급등

입력 : ㅣ 수정 : 2018-03-23 0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모가 웃돈 3만 4000원 거래
‘실적 대비 저평가’ 긍정적 작용
애경 “연매출 1조원 달성 목표”

올해 코스피 상장 1호인 애경산업이 상장 첫날 급등세를 보였다. 실적에 비해 주가가 저평가된 점이 투자자들의 매수세를 끌어낸 것으로 보인다.

22일 애경산업은 시초가 대비 6000원(21.43%) 오른 3만 4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애경산업은 이날 공모가 2만 9100원보다 3.8% 낮은 2만 8000원에 시초가를 형성했다.

애경산업은 지난 7~8일 진행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 예측(사전청약)에서 24.3대1의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업계에서는 가습기 살균제를 판매하면서 유해 정보를 알리지 않았다며 공정거래위원회가 애경산업을 검찰에 고발하는 등 ‘가습기 살균제’ 리스크가 흥행 부진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공모가도 희망 공모가 밴드의 최하단인 2만 9100원으로 결정됐다. 일반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청약경쟁률도 6.73대1 수준에 불과했다.

다만 공모주 청약에서 흥행을 거두지 못하면서 낮은 공모가가 적용된 것이 상장 첫날 긍정적인 주가 흐름을 보인 배경으로 작용했다. 이승욱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애경산업의 올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9% 증가한 7500억원, 영업이익은 39% 늘어난 700억원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애경산업은 이날 한국거래소에서 상장식을 갖고 2020년 연매출 1조원, 영업이익률 15%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03-23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