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철 부친 찾은 첫 검찰총장 “사과 늦어 송구”

입력 : ㅣ 수정 : 2018-03-21 0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입원한 박정기씨 “와 줘 고맙다”
형 종부씨 “아버님 생전 사과 다행”
문무일 “과거 잘못 되풀이 않겠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20일 부산 수영구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는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 박정기씨의 손을 잡고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며 검찰의 과거사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부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무일 검찰총장이 20일 부산 수영구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는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 박정기씨의 손을 잡고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며 검찰의 과거사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부산 연합뉴스

우리 사회 민주화의 결정적 계기가 된 1987년 6·10 항쟁의 이념을 헌법 전문에 명시한 문재인 정부의 개헌안이 공개된 20일 문무일 검찰총장이 6·10 항쟁의 상징적 존재인 박종철 열사의 부친을 만나 검찰의 과오를 사과했다. 현직 검찰총장이 과거사 피해자에게 직접 사과한 것은 처음이다. 너무 늦은 발걸음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문 총장은 이날 부산 수영구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박 열사의 부친 박정기(90)씨를 찾아가 “사과 방문이 늦어진 것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방문은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활동을 시작한 지난달 초 문 총장이 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에 요청해 이뤄졌다. 문 총장은 지난 2월 3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과 함께 개인 자격으로 박씨를 찾기도 했다.

문 총장은 “1987년의 시대정신을 잘 기억하고 있다. 당시 민주주의냐 독재냐를 놓고 사회적 격론이 이뤄졌고 대학생들의 결집된 에너지가 사회를 변혁시키는 힘이 됐다”며 “그 시발점이자 한가운데 박종철 열사가 있었고 그 후 부친께서 아들이 꿈꾸던 세상을 만들기 위해 지금까지 평생의 노력을 다해 오셨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다짐을 하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며 “1987년에는 독재를 무너뜨리고 민주주의를 이뤘지만 지금은 민주주의를 어떠한 방식으로 운영하며 어떠한 과정을 거쳐 성숙된 시민민주주의로 완성해 국민들에게 그리고 후손들에게 물려줄 것인지가 우리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문 총장은 끝으로 “과거의 잘못을 다시는 되풀이하지 않고 이 시대 우리에게 주어진 사명을 다하겠다”며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하시기를 기원드린다”고 말했다. 박씨는 “와 줘서 고맙다”고 답했지만 노환으로 기력이 약해진 탓에 제대로 된 대화를 나누지는 못했다. 박 열사의 형 종부(59)씨는 “(검찰총장 방문은) 2009년 과거사정리위원회에서 사과하라고 권고한 지 10년 만”이라며 “아버님 생전에 사과를 받게 돼 다행이다. 고맙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6·10 항쟁의 도화선이 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은 법무부 산하 과거사위원회에서 인권침해 및 검찰권 남용 의혹을 규명해야 할 과거사로 분류돼 사전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18-03-21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