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로감 커진 SNS… 이용률 첫 하락세

입력 : ㅣ 수정 : 2018-03-16 0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흥미 줄며 전년比 2.3%P↓
‘인스타그램’만 나홀로 증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사용하는 사람이 감소세로 돌아섰다는 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SNS에 대한 흥미와 관심이 떨어지고 피로감이 늘어나는 추세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KT그룹의 디지털 미디어렙 나스미디어는 ‘2018 인터넷 이용자 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지난해 12월 19일부터 올 1월 3일까지 국내 PC 및 모바일 이용자 2000명을 설문조사했다. 결과에 따르면 ‘SNS를 이용한다’는 응답자가 81.6%로 전년보다 2.3% 포인트 감소했다. 이승문 나스미디어 트렌드전략팀장은 “지난해 조사 때도 0.2% 포인트 감소했지만 통계상 오차범위 이내여서 의미를 두기 어려웠다”면서 “올해는 확실하게 감소세로 전환한 모양새”라고 말했다. 이 팀장은 “스마트폰 보급과 함께 폭발적으로 늘어나던 SNS 이용률이 사실상 처음으로 꺾였다”면서 “불특정 다수로 관계가 확대되고 타인과 24시간 연결되는 SNS에 피로감을 느끼는 현대인이 점점 늘어나는 추세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고 분석했다. 엠브레인이 지난해 실시한 조사에서도 2000명의 응답자 중 40.9%가 “SNS 관리에 너무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는 것 같다”며 피로감을 호소했다.

매체별 이용률은 페이스북(67.8%), 인스타그램(51.3%), 밴드(36.7%), 카카오스토리(33.7%), 트위터(16.2%) 순서로 나타났다. 모두 이용률이 소폭이나마 감소한 가운데 인스타그램만 전년(36.4%)보다 14.9% 포인트나 ‘나 홀로 급증’했다. 여성과 20∼30대 사이에서 반응이 좋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8-03-16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