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퀄컴 인수는 안보 위협”… 사상 최대 반도체 합병 무산

입력 : ㅣ 수정 : 2018-03-13 2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로드컴 인수 금지’ 행정명령…화웨이 5G기술 독점 우려한 듯
최근 철강제품에 대한 ‘관세폭탄’을 터뜨린 도널드 트럼프(얼굴) 미국 대통령이 이번에는 싱가포르계 기업 브로드컴이 자국 반도체 기업인 퀄컴을 인수하는 것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에도 국가 안보를 침해한다는 이유를 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캐리커처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캐리커처

이날 행정명령에선, 이와 상당히 동등한 다른 어떠한 인수 또는 합병도 마찬가지로 금지한다고 규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브로드컴이 퀄컴을 차지하면 미국의 국가안보를 손상시킬 수 있는 위협을 가할 행동을 할지 모른다고 생각하게 할 만한 믿을 수 있는 증거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반도체 업계 사상 최대 규모의 거래로 관심을 끈 브로드컴의 퀄컴 흡수는 최종 무산됐다.


이번 명령은 외국 투자자의 미국 기업 인수를 점검하는 미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의 권고에 따른 조치다. 앞서 CFIUS는 이번 인수가 “5세대(5G) 이동통신 무선기술에 관한 퀄컴의 지배적 지위를 약화시켜 중국 기업인 화웨이의 시장 지배를 허용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린 뒤 “이 회사의 퀄컴 투자는 국가안보 우려가 사실임을 보여 준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한 소식통은 “미국은 이번 딜이 성사된다면 10년 내에 이 모든 기술 분야(5G)에서 화웨이가 유일한 시장 지배자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며 “그러면 미국 기업이 선택의 여지 없이 화웨이 제품을 살 수밖에 없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5G는 데이터를 훨씬 빠른 속도로 전송할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이다. 샌디에이고에 본사를 둔 퀄컴은 5G 분야에서 화웨이를 비롯한 중국 기업들과 시장 점유율을 다툴 수 있는 최대 경쟁자 중 하나로 부상해 각국 반도체 기업들의 집중적인 인수 타깃이 돼 왔다. 브로드컴은 1170억 달러(약 125조원) 규모의 인수 제안을 퀄컴에 했다가 한 차례 거절당한 뒤 혹 탄 최고경영자(CEO)가 미 국방부에서 안보 관료들과 만나 최후의 로비를 벌이며 막판까지 미 정부의 마음을 되돌리려고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3-14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