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운동 보고 용기” 성폭력 피해 상담 건수 23.5% 늘어

입력 : ㅣ 수정 : 2018-03-08 23: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의전화 “女 피해자가 95%”…가해자 24% 직장 관계자 ‘최다’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는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운동이 시작된 이후 한국여성의전화에 접수된 성폭력 피해 상담 건수가 20%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여성의전화가 8일 세계여성의날을 맞아 내놓은 ‘여성인권상담소 상담통계 분석’에 따르면 지난 1월 30일부터 3월 6일까지 접수된 성폭력 피해 상담은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23.5% 증가했다.

여성의전화 관계자는 “미투 운동이 가해자가 유명인인 사례나 언론 보도를 통한 고발에만 국한된 것이 아님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간에 접수된 성폭력 피해 상담 100건 가운데 28건에서 ‘미투’라는 단어가 직접 언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투 운동을 통해 용기를 얻었다”, “미투 운동을 보며 피해를 입은 경험이 떠올라 상담을 결심했다”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이대로 두면 더 많은 피해자가 생길 것 같아서”, “이제야 그 일이 성폭력이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상담을 희망한 사람도 있었다.

지난해 상담 사례 2055건을 유형별로 분석한 결과 성폭력 피해로 인한 상담 건수가 29.5%로 가장 많았다. 가정폭력(28.1%), 데이트폭력(13.8%), 스토킹(8.8%) 등이 뒤를 이었다. 가해자가 남성이고 피해자가 여성인 경우가 94.9%로 압도적이었다.

특히 전·현 배우자, 전·현 애인 등 데이트 상대자가 가해자인 사례가 45.9%를 차지했다. 여성에게 폭력을 행사한 가해자 대부분이 남성이며 서로 잘 아는 친밀한 관계에서 벌어진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성폭력 피해를 유형별로 보면 33.9%가 성폭행·성추행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적 모욕·비난·의심은 14.9%를 차지했다. 성폭력 가해자는 직장 관계자가 24.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현 애인 등 데이트 상대자 23.7%, 친족 및 전·현 배우자 14.8% 순이었다. 성폭력 피해 상담에서 2차 피해 경험이 드러난 사례는 19.3%였다.

여성의전화 관계자는 “성폭력 피해의 85%가 아는 사람에 의해 발생하고 있다”면서 “이는 성폭력이 낯선 사람 혹은 일부 개인의 병리성에 의해 발생한다는 통념과 배치되는 결과”라고 지적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03-09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