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4년 후 정권 재창출 하도록 지금부터 연대 잘하자”

입력 : ㅣ 수정 : 2018-03-08 21: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인 양정철(왼쪽 세 번째) 전 청와대 비서관이 8일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자신의 북 콘서트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양 전 비서관의 오른쪽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인 양정철(왼쪽 세 번째) 전 청와대 비서관이 8일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자신의 북 콘서트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양 전 비서관의 오른쪽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8일 “4년 후에 반드시 정권 재창출 할 수 있도록 지금부터 연대·연합을 잘하자. (제가) 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서울 마포구 성산로 마포중앙도서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의 ‘세상을 바꾸는 언어’ 북 콘서트에 출연해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의) 통합은 아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해서 보수와 중도개혁 및 진보세력이 양분되는 걸 보고 (진보세력끼리) 합쳐야 되지 않느냐 한다”며 “씨줄 날줄을 엮을 사람은 양 전 비서관이고 만약에 제 힘이 필요하다고 하면 힘을 합치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문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서는 반드시 양 전 비서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은 누구나 청와대에 들어가면 6개월 만에 바보가 되어 측근의 말에 의해 움직여진다”며 “국민의 쓴소리를 전달할 사람이 필요한데 그런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은 오직 양 전 비서관 한 사람 뿐”이라고 설명했다.

양 전 비서관은 박 의원을 향해 “정계개편의 신호탄을 하겠나”라고 묻자 박 의원은 “아마 그렇게 될 것 같다”고 동의했다. 이어 박 의원은 “요즘 내가 문 대통령 최고의 홍보맨”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대북특사 문제로 국회 현안질의를 해서 내가 했는데 히트를 했더니 민주당 의원들이 ‘우리 당 대표보다 훨씬 더 잘했다’라고 할 정도였다”며 농담 섞어 말했다.

박 의원은 북 콘서트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연대·연합 의미에 대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함께 가기 때문에 우리 개혁 세력이 함께 가야 한다”며 “자연발생적으로 연대는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일 중요한 건 서울시장과 경기지사가 연대의 입구가 될 것이고 나머지 호남이 출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북 콘서트는 문 대통령의 복심과 지난 대선에서 문 대통령과 등을 돌렸었던 박 의원과의 만남으로 주목됐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연대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민주당과 민주평화당도 연대로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이 정치권 안팎에서 나온다. 박 의원의 연대·연합 발언은 이를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이에 대해 양 전 비서관은 “(북 콘서트가) 대통령의 글쟁이를 테마로 하고 있는데 출판사에서 특별히 ‘영원한 비서실장’ 박 의원을 모셨으면 좋겠다고 해서 제가 어렵게 청을 드렸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이날 북 콘서트에는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도 찾아 양 전 비서관을 응원했다.

한편 양 전 비서관은 이날 행사를 마치고 다시 외국으로 떠날 계획이다. 양 전 비서관은 오는 18일 미국 뉴욕·뉴저지 등에서 북 콘서트를 할 예정이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