넉넉한 공간·10단 자동변속기… 잘~ 달리는 가족 미니밴으로 딱!

입력 : ㅣ 수정 : 2018-03-08 19: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혼다 ‘올 뉴 오딧세이’ 시승기
혼다의 대표 패밀리 미니밴 ‘오딧세이’는 실용성을 강조하는 미국의 ‘사커맘’(방과 후 아이의 축구 연습 뒷바라지를 하는 엄마)에게 오랫동안 사랑받은 차다. 1994년 출시 후 북미 시장에서 연 10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패밀리 미니밴의 대표 주자로 자리잡았다. 이유는 명쾌하다. 넓고 안락한 내부와 안전하면서 합리적인 가격대에 주행 성능까지 갖춘 덕이다. 5세대로 새로 태어난 ‘올 뉴 오딧세이’를 타고 서울에서 춘천까지 왕복 220㎞를 달려 봤다.
혼다 ‘오딧세이’

▲ 혼다 ‘오딧세이’

●로&와이드·미니밴 결합 디자인

오딧세이의 외관은 어딘지 모르게 둔해 보이는 기존의 미니밴과는 가는 길이 다르다. 역동적인 전면부부터 매끄럽게 떨어지는 보디 라인은 밴보다는 오히려 왜건(지붕이 뒤까지 수평으로 뻗었고 뒷문이 달린 세단)을 연상시킨다. 최근 트렌드인 로&와이드를 미니밴에 결합시킨 디자인이다.

하지만 차 안은 또 다르다. 최대 8명이 탈 수 있는 구조로 실내는 예상보다 크고 널찍하다. 차체 길이가 5190㎜에 이르고 휠베이스(앞·뒷바퀴 간 거리)가 3000㎜에 달하는 덕에 2, 3열 탑승 공간 모두 넉넉하다. 매직슬라이드 기능을 통해 2열 좌석 공간을 쉽게 조정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다양한 공간 연출도 가능하며 타고 내리기도 쉽다. 3열 좌석 뒤 적재 공간도 충분해 여행용 가방 4개를 거뜬히 실을 수 있다. 3열 매직 시트를 접고 2열 시트를 떼면 2400㎜x1200㎜ 크기의 널빤지가 쑥 들어갈 정도다.

가족 여행 등을 배려한 기술도 눈에 띈다. 운전석에서 캐빈 와치 기능을 찾아 누르면 2, 3열 시트가 한눈에 들어온다. 또 무선 마이크 기능이 탑재돼 운전석에서 한 말이 뒷좌석 스피커로 나온다. 덕분에 운전에 집중하며 2, 3열에 앉은 가족 등과 대화할 수 있도록 했다. 장거리 여행 시 아이들이 지루하지 않도록 뒷좌석용 대형 모니터에 무선 헤드셋(2개)도 제공한다.

●가속 페달 밟자 세단처럼 속도 쭉

무엇보다 단순한 숫자가 아닌 실 주행 성능은 경쟁사 밴을 압도할 만한 수준이다. 고속도로에 올라 가속 페달을 밟자 마치 세단처럼 속도가 매끄럽게 올라간다. 높은 속도에서도 꾸준히 유지되는 정숙성도 높은 점수를 줄 만하다. 혼다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SUV) 파일럿에 들어가는 3.5리터 직분사 VCM 엔진에 미니밴 최초로 10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렸다. 이를 통해 최대 284마력의 출력과 36.2kg.m의 넉넉한 토크를 발휘한다. 통상 8단 이상의 변속기를 잘못 세팅하면 연비가 올라가는 대신 가속 성능이 떨어지는 듯한 인상을 주는데 오딧세이는 밟으면 밟는 듯한 느낌으로 치고 나간다. 잘 달리는 미니밴 구입을 고려하는 독자라면 반드시 비교 시승을 권하고 싶다.

국내 복합 연비는 9.2㎞/ℓ. 시승의 특성상 급가속과 급제동을 반복하니 연비는 7.3㎞/ℓ를 기록했다. 다만 9인승이 아니라서 고속도로에서 버스 전용차로를 달리지는 못한다는 점이 마음에 걸린다. 판매 가격은 5790만원이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8-03-07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