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와인 왜 비싼가 했더니

입력 : ㅣ 수정 : 2018-02-20 01: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판촉비 등 과도한 유통비용 탓…수입가격보다 최대 11배 비싸
수입 와인의 판매 가격이 수입 가격보다 최대 11배 이상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과도한 유통 비용이 원인으로 꼽힌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19일 한국소비자원이 2016년 7월부터 2017년 6월까지 1년 동안 와인의 수입가와 국내 판매가의 차이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레드와인은 평균 11.4배, 화이트와인은 평균 9.8배였다. 생수와 맥주의 수입가와 판매가 차이가 각각 6.6배, 6.5배인 것과 비교하면 수입 와인의 가격차가 훨씬 컸다. 소비자원은 “수입 와인의 수입가보다 국내 판매가가 높은 이유는 세금 외에 운송·보관료, 임대료·수수료, 판매촉진비, 유통마진 등 유통 비용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소비자원이 수입 와인 구매 경험이 있는 20대 이상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가격 만족도는 7점 만점에 4.69점에 그쳤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02-20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