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중국産 사용? “신설 업체와 협의중”

입력 : ㅣ 수정 : 2018-02-16 13: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애플이 중국의 신설 반도체업체와 아이폰에 사용할 낸드 플래시메모리칩 구매 협의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의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 서울신문 DB

▲ 애플의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
서울신문 DB

중국 관찰자망은 니케이신문을 인용해 애플이 중국의 ‘창장(長江) 스토리지 테크놀로지’로부터 낸드 플래시메모리를 구매하는 방안을 놓고 협상 중이라고 16일 보도했다. 협상이 성사되면 애플은 아이폰에 처음으로 중국산 반도체 메모리를 사용하게 된다.


보안 때문에 낸드 플래시는 중국 내수용 아이폰에만 탑재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진다.

신생 반도체 기업인 창장 스토리지는 지난해 4월 중국의 반도체 굴기(堀起)를 이끌고 있는 반도체제조업체 칭화유니그룹(紫光集團)에 인수됐다. 관찰자망은 중국 입장에서도 중대 돌파구로 초기 주문량은 크지 않겠지만 애플과 같은 거대 IT기업을 처음으로 고객으로 확보하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아이폰에는 삼성전자와 도시바의 낸드플래시 메모리가 탑재되고 있는데 메모리 공급 부족으로 가격이 크게 올라 비용절감을 위한 대안 모색 차원에서 창장스토리지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