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고교 총기 난사범은 퇴학생…총기에 집착

입력 : ㅣ 수정 : 2018-02-15 10: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범행 후 순순히 체포돼…“일부 온라인 자료 충격적”
미국 플로리다 고교에서 총기 난사로 최소 17명을 살해하고 10명 이상을 다치게 한 범인은 19살의 이 학교 퇴학생이었다고 미국 당국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범인 니콜라스 크루스는 조용한 중산층 거주지인 마이애미 북쪽 72㎞ 지점의 파크랜드에 있는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 다니다 문제를 일으켜 퇴학당했다고 미국 언론은 전했다.

크루스가 학교에서 퇴학을 당한 시기와 이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크루스는 이날 수업 종료 직전인 오후 2시30분께 학교 밖부터 총격을 가하기 시작했으며, 인근 지역에서 경찰에 순순히 체포됐다.

사망자들증에는 학생들과 함께 어른들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총격 전 화재경보기를 뽑아버렸다는 보도가 나왔으나 당국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스콧 이스라엘 브로워드 카운티 셰리프 국장은 “그의 웹사이트와 소셜미디어를 분석하고 있다”며 “일부 내용은 매우 매우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한 교사는 크루스가 동료 학생들에게도 위협적이었다고 소개했다.

이 교사는 “지난해 배낭을 메고 학교에 들어오는 일이 제지됐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며 “지난해 다른 학생들을 협박하는 일도 있어 학교 밖으로 나가라는 요청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현지 언론에 말했다.

고교 1학년 때는 주니어 ROTC(학군단) 일원으로 활동했다. 때때로 동료들에게 칼과 총기에 관해 이상한 말을 하곤 했지만, 누구도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은 것으로 로이터는 전했다.

이 학교 3학년 생인 채드 윌리엄스는 크루스가 따돌림을 받던 부류였고 학교에서 다루기 힘든 행동을 했다며 총기에도 집착했다고 말했다.

크루스의 자세한 범행동기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CNN 방송은 이번 사건은 올해 들어 미국 중고등학교에서 복수의 부상자가 발생한 4번째 총기사건이라고 전했으며, AFP 통신은 2013년 1월 이후 미국 전역에서 주당 약 한 번꼴인 최소 291건의 학교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