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윤성빈, 1차 시기 트랙 신기록으로 압도적인 1위

입력 : 2018-02-15 10:33 ㅣ 수정 : 2018-02-15 1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지수 ‘깜짝’ 4위…‘경쟁자’ 두쿠르스 공동 5위 그쳐최종 순위는 내일까지 4차례 기록 합산해 매겨
‘스켈레톤 괴물’ 윤성빈(24·강원도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을 향한 첫발을 완벽하게 내디뎠다.
[올림픽] 윤성빈, ’힘찬 출발’ 15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차 경기에서 대한민국 남자 스켈레톤 대표 윤성빈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림픽] 윤성빈, ’힘찬 출발’
15일 강원도 평창군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차 경기에서 대한민국 남자 스켈레톤 대표 윤성빈이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성빈은 15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차 시기에서 50초28을 기록, 전체 30명의 출전자 중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이 기록은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34·라트비아)가 지난해 3월 올림픽 테스트 이벤트 기간에 이곳에서 세운 트랙 기록(50초64)을 경신한 것이다.

그것도 무려 0.36초나 앞당겼다. 0.01초로 승부가 갈리기도 하는 스켈레톤에서 이는 어마어마한 차이다.

이날 윤성빈의 주행에서는 티끌 만큼의 흠도 찾아낼 수 없었다.

스타트 기록 4초62를 찍은 윤성빈은 경기를 끝낼 때까지 ‘악마의 구간’으로 꼽히는 9번 커브를 포함해 모든 구간을 더할 나위 없이 매끄럽게 통과했다.

스타트 기록과 총 4번의 중간 기록, 최종 기록 모두 1위다.

두쿠르스는 윤성빈의 상대조차 되지 않았다.

그는 윤성빈보다 0.57초 뒤진 50초85를 기록, 영국의 돔 파슨스와 함께 공동 5위에 그쳤다.

1차 시기 최종 결과는 윤성빈 1위,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인 니키타 트레구보프(50초59) 2위, 독일의 악셀 융크(50초77) 3위다.

김지수(24·성결대)는 두쿠르스보다 한 계단 높은 4위(50초80)를 차지하는 ‘깜짝’ 활약을 펼쳤다.

아프리카 출신으로 드라마 같은 인생 역정을 거쳐 평창올림픽까지 와 세계적인 화제가 된 아콰시 프림퐁(32·가나)은 ‘꼴찌’인 30위(53초97)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대회에 앞서 평창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은 사실상 윤성빈과 두쿠르스의 2파전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자 두쿠르스가 운동 선수 치고는 고령(34세)에 따른 기량 하락을 여실히 드러내면서 윤성빈이 수월하게 금메달을 목에 걸 수도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윤성빈은 올림픽을 앞둔 2017∼2018시즌 월드컵에서 세계랭킹 1위에 오르며 두쿠르스가 10년 가까이 쌓아올린 제국을 무너뜨렸다.

평창올림픽에서 우승하면 아무도 부인할 수 없는 ‘윤성빈 시대’가 개막한다.

메달 색깔은 곧이어 열리는 2차 시기와 다음 날 펼쳐지는 3∼4차 시기 기록까지 합산해서 정해진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메달 순위

순위 국가 합계
1 노르웨이 11 10 8 29
2 독일 11 7 5 23
3 캐나다 8 5 6 19
4 네덜란드 6 5 3 14
9 대한민국 4 2 2 8

(※ 2월 21일 01:43 입력 기준)

/

    사장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