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코스프레 호주인 “북한 응원단 매우 아름다웠다”

입력 : ㅣ 수정 : 2018-02-15 1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14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일본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별예선 3차전을 가졌다. 비록 올림픽 첫 승은 놓쳤지만 값진 첫 골을 터트렸다.
14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모습을 흉내내는 ’코스프레’ 인물이 응원단 앞에 나타나 관계자들에게 제지당하고 있다. 지난 9일 열린 개회식에서 일반석 입장권을 가지고 미디어석에 들어와 제지당한 인물로 보인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4일 오후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모습을 흉내내는 ’코스프레’ 인물이 응원단 앞에 나타나 관계자들에게 제지당하고 있다. 지난 9일 열린 개회식에서 일반석 입장권을 가지고 미디어석에 들어와 제지당한 인물로 보인다.
연합뉴스

이날 경기장에는 북한 응원단이 찾아 한반도 깃발을 흔들며 열렬한 응원을 펼쳤다. 첫 골을 터뜨리자 감격한 단원은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그런데 응원단 앞에 김정은 위원장을 코스프레를 한 남성이 한반도기를 들고 등장했다. 일부 관중들은 신기한 듯 웃었지만 응원단은 당혹스러운 표정이었다. 대회 관계자들을 그를 제지했다.

그는 지난 9일 개회식 때도 트럼프 미국 대통령 코스프레를 한 남성과 함께 나타나 미디어제한구역 바깥으로 쫓겨난 인물이다. NHK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으로 분장한 사람은 미국인이고, 김 위원장으로 분장한 사람은 호주인이며 두 사람 모두 뮤지션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 호주인은 자국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이 김 위원장을 흉내낸 이유를 밝혔다. 자신을 호주 국적의 하워드라고 소개한 그는 “불행하게도 응원단은 유머가 없었다”며 “응원단은 매우 아름다웠지만 자유의 나라 한국에 왔음에도 그들은 계속 감시를 받고 있다. 그들은 진짜 한국을 보지 못하고 있다. 그들의 최고 지도자로 분해 반응을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이 아이스하키에 갑자기 끼어든 것을 상기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호주인으로서 끔찍한 한국의 정권이며 그들을 몰아내야했기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