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 예술단, 우리 요구 적극적으로 수용”

입력 : ㅣ 수정 : 2018-02-13 12: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일부는 13일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방남한 북한 예술단이 “우리측 요구에 대해서 굉장히 적극적으로 받아들이는 입장이었다”고 밝혔다.
‘독도도 내 조국’ 열창하는 현송월 단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 특별공연에서 ‘백두와 한나(한라)는 내 조국’을 열창하고 있다. 현 단장은 노래가사를 바꿔 ‘독도도 내 조국’이라고 불렀다. 연합뉴스TV 유튜브 캡처

▲ ‘독도도 내 조국’ 열창하는 현송월 단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11일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 특별공연에서 ‘백두와 한나(한라)는 내 조국’을 열창하고 있다. 현 단장은 노래가사를 바꿔 ‘독도도 내 조국’이라고 불렀다. 연합뉴스TV 유튜브 캡처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한 뒤 “다만 남북 간에 서로 정서라든지 입장 차이가 있어서 공연 직전까지도 협의가 계속됐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예술단이 7일 남측의 공연내용 조정 요구에 철수하는 일이 있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사실에 맞지 않는다”면서 “예술단은 7일 밤 정상적으로 연습을 진행했고 연습을 마치고 밤 9시가 넘어서 숙소인 만경봉호로 복귀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공연내용에 북측의 선전·선동 내용이 포함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일부 그렇게 비치는 부분이 있는데 그런 부분들은 우리 국민의 의식 수준으로 보면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는 부분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 간) 협의의 전 과정을 말씀드릴 수는 없는데 우리측 의견들이 대부분 많이 받아들여졌다”면서 “그것을 통해서 (북한이) 준비를 해왔는데, 공연을 안 한 부분도 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카운터파트가 임종석 비서실장이냐는 질문에는 “꼭 그렇게 볼 수는 없다”면서 “대통령 비서실장도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 멤버이니 그렇게 봐달라”고 말했다. 그는 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향후 남북관계 발전방향을 제시했다는 북한 매체 보도와 관련한 통일부의 평가에 대해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서 향후 추진 방향을 신중히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산가족 문제라든지 남북군사적 긴장 완화 등에 있어서는 남북 간에도 충분히 협의해 해결해나갈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