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날자 재우야

입력 : 2018-02-09 23:12 ㅣ 수정 : 2018-02-10 00: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男 모굴스키 1차 예선서 20위… 12일 2차 예선서 결선행 다퉈
프리스타일스키 남자 모굴의 최재우(24)가 9일 강원 평창군 봉평면 휘닉스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1차 예선에서 20위를 기록하면서 오는 12일 예정된 2차 예선에서 결선행에 다시 도전한다. 최재우를 비롯한 한국 남녀 대표선수 5명 전원은 이날 열린 1차 예선에서 결선 직행에 실패했다. 모굴 경기에선 1차 예선 상위 10명이 결선에 직행하고, 나머지 선수들이 2차 예선에서 남은 10장의 티켓을 놓고 다시 한번 경기를 치른다.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일인 9일 강원 평창군 봉평면 휘닉스스노경기장에서 열린 프리스타일스키 남자 모굴 1차 예선에서 최재우가 점프대에서 도약한 뒤 공중회전을 선보이고 있다. 평창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일인 9일 강원 평창군 봉평면 휘닉스스노경기장에서 열린 프리스타일스키 남자 모굴 1차 예선에서 최재우가 점프대에서 도약한 뒤 공중회전을 선보이고 있다.
평창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한국 스키 사상 최초의 올림픽 메달 획득이라는 기대를 받는 최재우는 경기에서 72.95점으로 전체 30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20위에 그쳤다. 첫 번째 점프 이후 슬로프를 질주하던 최재우는 두 번째 점프에서 도약 이후 공중에서 세 바퀴를 돌았지만 착지한 이후 몸이 휘청였다. 착지에서 점수가 크게 깎인 최재우는 총점 72.95점을 기록했다. 최재우는 2014년 소치올림픽에서 1차 예선 10위로 결선에 직행한 데다 2017~2018시즌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 세 번이나 4위에 오르기도 했다.


남자 모굴 1차 예선에서는 모굴스키 최강자라 불리는 미카엘 킹스버리(캐나다)가 86.07점으로 1위, 알렉산드르 스미슬리애프(OAR)가 83.93점으로 2위, 드미트리 레이커드(카자흐스탄)가 81.23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최재우와 함께 출전한 김지헌(23)은 69.85점으로 24위, 서명준(26)은 68.45점으로 26위를 기록했다.

한편 여자 모굴 1차 예선에 출전한 서지원(24)은 68.46점을 얻어 30명 가운데 19위에 올랐다. 서지원의 언니 서정화(28)는 2차 점프대를 앞두고 넘어지면서 최하위에 머물렀다. 여자 모굴 1차 예선에서는 페린 라퐁(프랑스)이 79.72점으로 1위, 안디 나우데(캐나다)가 79.60점으로 2위, 모건 실드(미국)가 77.74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여자 모굴은 11일, 남자 모굴은 오는 12일 2차 예선에 이어 결선 경기까지 치르게 된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8-02-10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메달 순위

순위 국가 합계
1 노르웨이 13 12 10 35
2 독일 13 7 5 25
3 캐나다 9 7 8 24
4 미국 8 7 6 21
9 대한민국 4 4 3 11

(※ 2월 22일 23:58 입력 기준)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