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통일장관, 김여정과 3시간 비공개회담

입력 : ㅣ 수정 : 2018-02-10 00: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늘 靑 오찬 놓고 사전조율 가능성…文대통령에게 김정은 친서 전달 전망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9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측 고위급 대표단과 최대 3시간가량 비공개 회담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9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오후 6시에 시작한 리셉션에 참석했지만 김 제1부부장,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 실세 3인방은 저녁 8시 개회식에만 나타났다. 조 장관도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리셉션에 불참했다고 알려졌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등은 이날 오전 리셉션과 개회식에 모두 참석하고 일정도 공개했다. 하지만 조 장관은 유일하게 개회식 일정에만 있었다.

정부 관계자는 “리셉션 참가 여부는 유동적이었다”면서 “통일부 장차관은 대표단 3인에게 올인(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북측 대표단의 10일 오찬을 위한 사전 조율이냐는 질문에는 “내일 오찬 행사가 끝나면 청와대에서 알리지 않겠냐”고 말했다. 사전 회담에서 이산가족상봉 문제 등 오찬 의제가 논의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다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구두)친서가 있다면 이는 10일 접견과 오찬에서 문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할 가능성이 높다.

한편, 통일부는 조 장관의 리셉션 참석 여부가 논란이 되자 뒤늦게 “참석했다”고 다시 알려왔다. 또 김성혜, 리택건 등 대남 전문가로 구성된 보장성원들은 개회식에도 불참하고 통일부와 실무 협의를 이어 간 것으로 전해졌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8-02-10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