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스마’ 머리 ‘굳세어라’ 심석희 ‘걸크러시’ 렴대옥

입력 : 2018-02-07 23:06 ㅣ 수정 : 2018-02-08 01: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머리 감독, 단일팀 추진 리더십
심, 코치 폭행 딛고 ‘응원 세례’
렴, 미모·실력 겸비… 인기 만발
세라 머리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총감독. 연합뉴스

▲ 세라 머리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총감독.
연합뉴스

#1.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줄리 파예트 캐나다 총독과의 회담에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한 단일팀 이야기를 꺼냈다. 세라 머리(30) 감독이 캐나다 출신이어서다. 문 대통령은 파예트 총독 앞에서 “머리 감독은 지금 한국에서 최고 인기를 누린다”며 한껏 치켜세웠다.
심석희. 연합뉴스

▲ 심석희.
연합뉴스

#2. 여자 쇼트트랙 심석희(21)는 7일 강릉선수촌에서 열린 대한민국 선수단 입촌식에서 ‘미니 팬사인회’를 열어야 했다. 심석희를 알아본 봉사단원 수백명이 몰려들어서다. 걸음을 뗄 때마다 사진 촬영 요청이 쏟아졌고 옷이나 AD카드에 사인을 받기도 했다. 기다리던 동료 선수들이 “밥 먹으러 가자”고 보챘지만 ‘미니 사인회’는 수십분간 이어졌다.
렴대옥. 연합뉴스

▲ 렴대옥.
연합뉴스

#3.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 렴대옥(19)은 지난 1일 강원 양양국제공항을 통해 방남한 북한 선수단 중에서 단연 눈에 띄었다. 무뚝뚝한 표정의 북한 선수 틈바구니에서 활짝 웃는 모습을 보이며 깊은 인상을 남긴 것이다. 버스에 오른 뒤에도 카메라 플래시 세례에 당황한 기색도 없이 손을 흔들며 스타성을 한껏 드러냈다.


평창동계올림픽이 막을 올리기도 전에 세 여인이 국내 스포츠 팬들의 마음을 훔치고 있다. 공개 훈련이나 미디어데이에서 매력을 뽐내며 인기를 쌓느라 바쁘다.

머리 감독은 단일팀 추진 과정에서 주목을 받았다. 남북의 정치적 문제로 대회를 코앞에 두고 골치를 썩인 외국인 감독에게 국내 팬들이 미안한 마음을 가진 데다, 의연하게 대처하는 머리 감독의 모습이 호감을 산 것이다. 머리 감독에 대한 기사가 나왔다 하면 “너무 멋진데 예쁘기까지 하다”, “누구보다 머리도 잘 쓰고 리더십도 있다”, “고생이 너무 많으시다”며 칭찬 일색의 댓글이 달리곤 한다. 머리 감독은 단일팀 확정에 기자회견을 자처해 “선수 선발은 내 권한이다”고 못박으며 카리스마를 뽐냈다. 난감한 상황에도 불평만 하지 않고 북측 선수들을 독려해 적응을 도왔고 정수현(22)을 2라인에 파격 기용하는 실리적인 모습도 보였다.

심석희는 이미 4년 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금·은·동 1개씩을 목에 걸며 관심을 받았다. 심석희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는 코치에게 폭행을 당한 뒤 상태를 걱정하는 글이 수백개나 올랐다.

이날 입촌식에서 옷에 심석희 사인을 받은 자원봉사자 신보미(20·여)씨는 “(심석희가) 그런 일을 겪었다는 데 매우 실망했다. 항상 잘했으니 이번에도 금메달을 따면 좋겠다”고 말했다. 심석희는 “많은 분들의 응원에 힘입어 후회 없는 경기를 하겠다”고 화답했다.

렴대옥은 한국 취재진에게 인기 짱이다. 입을 떼지 않는 다른 북한 선수들과 달리 곧잘 웃고 농담도 더러 건넨다. 지난 5일에는 기자들이 ‘(한국 피겨스케이팅 페어의) 김규은(19)이 준비했다는 선물을 받았냐’고 묻자 얼굴에 미소를 띤 채 “그게 무슨 큰 거라고 계속 묻습니까”라고 답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지난달 4대륙 선수권에서 동메달을 딸 정도로 실력도 겸하고 있어 본격적으로 경기가 시작되면 렴대옥의 인기는 상종가를 칠 것으로 보인다.

강릉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2-08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