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천 울산대 총장, 아시아대학총장회의서 연설

입력 : ㅣ 수정 : 2018-02-07 11: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의 대학과 산업 파트너십 성공사례 소개
오연천 울산대 총장이 영국 고등교육평가기관 THE(Times Higher Education) 주최로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중국 광둥성 선전시 중국과학기술대학교에서 열린 ‘2018 아시아대학총장회의’에 참석해 ‘한국의 대학-산업 간 파트너십 성공사례’를 소개했다.

오 총장은 ‘대학과 산업 간 파트너십’ 주제 연설을 통해 ‘서울대의 삼성 R&D센터 유� ?� 울산대·산업자원부·울산시가 공동으로 추진 ‘울산대 산학융합캠퍼스’를 우수사례로 소개했다.

오 총장은 “애초 백지화된 계획을 다시 복원시켜 지난해 문을 연 서울대 삼성 R&D센터 건립에는 대학과 기업 간의 상호 신뢰와 결정자의 헌신 및 인내심
오연천(왼쪽에서 3번째) 울산대 총장이 지난 6일 중국 광둥성 선전시 중국과학기술대학교에서 열린 ‘2018 아시아대학총장회의’에 참석해 ‘한국의 대학-산업 간 파트너십 성공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연천(왼쪽에서 3번째) 울산대 총장이 지난 6일 중국 광둥성 선전시 중국과학기술대학교에서 열린 ‘2018 아시아대학총장회의’에 참석해 ‘한국의 대학-산업 간 파트너십 성공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이 있어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내달 준공하는 울산대 산학융합캠퍼스는 중앙정부·울산시·대학이 4차 산업혁명의 시점에서 창조적 가치를 실현하려고 대학과 기업의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한 선도 사례”라고 소개했다. 이어 “울산대 산학융합캠퍼스는 이 캠퍼스로 이전하는 첨단소재공학부와 화학과가 울산지역의 화학산업 연구기관과 상호 협력해 화학산업의 미래 가치 창출은 물론 학생들의 재학 중 취업기회를 제공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오 총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 과학기술 분야의 학제 개혁도 추진해야 할 과제로 제안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