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 말글] 밝혀지다/손성진 논설주간

입력 : ㅣ 수정 : 2018-01-29 22: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중피동은 피해야 한다고 했는데 ‘밝혀지다’는 이중피동이 아닐까. 밝다→밝히다→밝혀지다는 이중피동 잊다→잊히다→잊혀지다와 변화한 과정이 비슷해 보인다. 그러나 ‘잊히다’는 피동 접미사 ‘히’가 붙은 피동사인데 ‘밝히다’는 사동 접미사 ‘히’가 붙은 사동사다. 따라서 ‘밝혀지다’는 사동사의 피동형으로 이중피동이 아니다.


사동 접미사 ‘이, 히, 리, 기, 우, 구, 추’가 붙은 사동사는 목적어를 가진다. (얼음을) 녹이다, (아이를) 눕히다, (종을) 울리다, (물건을) 맡기다, (손잡이를) 돌리다, (불을) 밝히다, (높이를) 낮추다, (입맛을) 돋우다 등이다. ‘눕혀지다’, ‘울려지다’, ‘맡겨지다’는 이중피동이 아니다. 그러나 ‘잊다’의 피동형인 ‘잊히다’에 피동 보조동사 ‘지다’를 더한 ‘잊혀지다’는 이중피동이니 피하는 게 맞다.

sonsj@seoul.co.kr
2018-01-30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