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표류 유조선, 최악 해양오염사고 낳나

입력 : ㅣ 수정 : 2018-01-11 17: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6일 동중국해 해상에서 발생한 충돌사고로 표류 중인 유조선 ‘상치(SNACHI)’호에 10일 폭발이 발생했지만, 대형 해양 오염사고 가능성은 작다는 것이 한국 해경의 분석이다.

274m 길이의 파나마 선적 유조선인 상치호는 6일 오후 8시쯤 225m의 홍콩 선적 화물선 ‘CF 크리스탈(CRYSTAL)’호와 양쯔강 어귀에서 동쪽으로 약 300㎞ 떨어진 지점에서 충돌했다. 이란에서 13만 6000t의 원유를 실은 상치호는 한국으로 향하던 길이었고, 충돌사고로 32명의 선원이 실종됐다. 원유의 가격은 640억원 규모로 한국 에너지기업인 한화토탈에 납품될 예정이었다.
유조선 상치호(오른쪽)에 10일 폭발사고가 발생하자 중국 해상보급선이 화재진압용 분말을 뿌리고 있다. 상치호는 지난 6일 동중국해에서 화물선과 충돌해 5일째 표류중이다. 중국교통운수부 제공

▲ 유조선 상치호(오른쪽)에 10일 폭발사고가 발생하자 중국 해상보급선이 화재진압용 분말을 뿌리고 있다. 상치호는 지난 6일 동중국해에서 화물선과 충돌해 5일째 표류중이다.
중국교통운수부 제공

 상치호 폭발은 10일 오후 1시쯤 발생했다. 상치호가 중국 앞바다에서 일본 앞바다로 표류함에 따라 10일에는 일본 경비정 ‘코시키’호도 화재 진압작업에 참여했다. 상치호 충돌사고는 상하이 근처 먼바다에서 일어났지만, 폭발사고는 저장(浙江)성 저우산(舟山)시 인근에서 발생했다. 폭발사고 해역은 중국에서 가장 중요한 어장 가운데 하나다.

 실종된 선원은 모두 상치호 소속으로 국적은 30명이 이란, 2명이 방글라데시다. 모두 중국 국적인 21명의 홍콩 화물선 선원은 전원 구조됐다. 현재 중국 최대 규모의 순시선인 ‘하이쉰01’호가 화재진압 및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국 해경에서도 방제장치를 실은 5000t급 선박이 선원 구조작업에 참여 중이다. 중국은 사고가 발생하자 오염방지 장치를 탑재한 선박 3척을 포함해 모두 8척의 선박을 급파했으며, 미국 군용선도 구조작업에 참여했다.

 린보챵 중국 샤먼대 에너지 정책 연구원장은 10일 중국 관영언론 글로벌타임스를 통해 “지금은 유출된 원유가 다 타서 휘발되기 때문에 폭발사고가 좋은 점도 있지만 남아있는 원유의 처리작업에는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 해경은 원유가 현재 타고 있으며 유출되더라도 초경질유라 휘발성이 강해 모두 날아가기 때문에 오염사고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밝혔다. 다만 대기 중에 독성 물질이 배출될 수 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한·중·일·러의 해양 오염 방지 네트워크가 잘 형성되어 있어 혹시 발생할 수 있는 기름유출 사고에 대비 중”이라고 말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