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근의 서울&평양 리포트] 탈북 합창단, 평창올림픽 응원 공연 무산 위기... 그 이유는?

입력 : ㅣ 수정 : 2018-01-12 08: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규모 북한 대표단 평창행 확정
통일부, 北이 껄끄러워할까 ‘조마조마’
탈북민들 “평창 못갈바에야 서울 공연 의미 있나”

 

평화의 상징이 된 ‘평창 동계올림픽’을 맞아 탈북민들이 합창단을 구성해 참가 선수들을 응원하는 이벤트가 좌초 위기에 놓였다. 북한이 예술단을 포함해 대규모 대표단의 평창 파견을 확정하면서 남북 관계 주무 부처인 통일부가 탈북민들의 올림픽 응원행에 대해 우려를 표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기관들 역시 곤혼스러운 상황이 된 것.
공동보도문 교환  조명균(왼쪽) 통일부 장관과 북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진행된 남북 고위급 회담 종결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하고 있다. 판문점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공동보도문 교환
조명균(왼쪽) 통일부 장관과 북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진행된 남북 고위급 회담 종결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하고 있다.
판문점 사진공동취재단

10일 통일부 등 관계자들에 따르면 탈북 관련 단체 ‘우리온’은 남북하나재단을 통해 하나금융그룹으로 부터 후원을 받아 평창올림픽 응원을 위한 남북 합창단을 결성했다. 그러나 북한이 새해 첫날 평창올림픽 참가를 전격적으로 결정하고 지난 9일 대규모 대표단 참가를 확정하면서 당초 계획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 대표단 참가를 ‘학수고대’(鶴首苦待)하던 정부 입장에서는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탈북민들의 올림픽 응원행을 다시 고려해 주기를 강력히 바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민간주도라고 하지만, 대회의 성공적인 운영은 아무래도 정부 몫”이라면서 “탈북민들이 평창이 아닌 서울에서 합창단 공연을 하도록 설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평창올릭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도 탈북민 합창단의 평창행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라며 “현재 조직위는 그와 비슷한 사안이 보고 되거나 논의된 바 없다. 대행사와 관계된 것일지 몰라도 조직위 차원에서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부인했다.

합창단을 후원한 하나금융도 곤혹스럽기는 마찬가지. 하나금융은 그룹차원에서 평창올림픽과 관련된 행사들을 챙기고 있다. 해당 기업은 자신들의 후원행사가 큰 효과를 보기 보다는 논란의 대상이 되지 않기를 바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합창단에 참여한 탈북민 A씨는 “평창에 가서 북한 선수들을 포함한 동계올림픽 선수들을 직접 응원할 수 있다는 기대 때문에 합창단에 지원한 것”이라며 “서울에서만 공연하게 된다면 합창단에 참여한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합창단 측은 “공연장소는 평창이 아닌 강릉으로 정했다”며 “당초 서울과 강릉 두 곳에서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최명희 강릉시장은 11일 강릉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올림픽 참가 확정을 환영한다”며 “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참가단에 숙소를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강릉시가 제공하려는 숙소는 시 산하기관인 강릉관광개발공사가 운영 중인 오죽 한옥마을이다. 따라서 강릉에서 공연을 계획 중인 합창단과 북한 대표단과의 조우 가능성은 높아 보인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