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리선권, 軍통신선 복원에 “최고 수뇌부의 결심”

입력 : 2018-01-09 22:02 ㅣ 수정 : 2018-01-09 22: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북 고위급회담 북측 대표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9일 ‘비핵화는 의제가 아니었느냐’는 남측 취재진 질문에 단호하게 “네”라고 답했다.


리 위원장은 이날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고위급회담을 마치고 북측으로 돌아가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비핵화와 관련한 북한의 입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또 어떻게 오도를 하려고?”라고 반문한 뒤 “후에 기회가 있으면 구체적으로 말하겠다”고 말했다. 리 위원장은 이어 서해 군 통신선을 전격 복원한 이유를 묻자 “최고 수뇌부의 결심에 따라서 그날에 다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회담의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선 남북이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진지한 입장, 성실한 자세를 유지하면 된다”라고 답했다. 이와 함께 리 위원장은 평창 동계올림픽 때 본인도 방남하느냐는 질문에 “그때 가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회담장인 평화의집 앞에서는 회담 종료 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리선권 위원장 등 북측 대표단과 악수를 하며 환송했다. 조 장관은 리 위원장에게 “오늘 바로 올라가시느냐”고 묻자 리 위원장이 “네”라고 대답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1차 합격자
    퍼블릭IN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