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세계 3대 공항 ‘날갯짓’

입력 : ㅣ 수정 : 2018-01-02 11: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국제공항이 오는 18일 제2여객터미널을 개장하면 한 해 7200만명이 이용할 수 있는 초대형 공항으로 거듭난다. 기존 제1터미널 연 5400만명에 제2터미널의 수용 규모 1800만명을 더한 수치다.

다만 최근 저가항공사의 노선 확장과 항공 자유화 등의 영향으로 이용객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면서 몇 년 안에 이용객 수는 머지않아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국제공항 터미널별 교통이용 안내

▲ 인천국제공항 터미널별 교통이용 안내

공항공사 측은 2023년쯤 연간 이용객 수가 1억명을 돌파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030년에는 1억 3000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공항 측은 제2터미널 건설에 이어 지난달 4단계 건설사업 착수했다. 2023년까지 제2터미널을 확장하고 4번째 활주로를 추가로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인천공항은 2030년쯤이면 싱가포르 창이공항(연 이용객 1억 3000만명, 완공 2025년), 두바이 알막툼공항(1억 6000만명, 2030년)과 함께 규모로 세계 3대 공항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항 관계자는 “동북아 거점 공항을 놓고 경쟁 중인 중국 베이징공항과 일본 나리타공항을 따돌리고 세계 3대 공항으로 우뚝 설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