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고 가자, 2018 스마트폰

입력 : ㅣ 수정 : 2017-12-22 01: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해 어떤 스마트폰 나오나
내년에 등장하는 신형 스마트폰은 어떤 모습일까. 접을 수 있는 휴대전화 ‘폴더블(foldable) 폰’에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정보기술(IT) 업계는 극심한 베젤리스(테두리 없는 화면) 디자인에, 무선충전이 일반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전면 듀얼카메라와 DSLR(디지털 일안 반사식 카메라)급 카메라는 필수 요소로 내다봤다. 최신 기술이 대거 등장한다는 의미지만, 이미 아이폰X의 가격이 160만원을 육박하는 상황에서 가격이 변수가 될 전망이다.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한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삼성디스플레이가 개발한 플렉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폴더블 개발에 나선 기업은 삼성전자, LG전자, 애플, ZTE, 화웨이 등이다. 중국 ZTE는 지난 10월 듀얼 스크린이 적용된 폴더블 스마트폰 ‘액손M’을 공개했다. 하지만 하나의 화면이 자유자재로 접히는 형태는 아니었기 때문에 폴더블로 인정받지는 못했다.
중국 ZTE가 10월 공개한 폴더블 스마트폰 ‘액손 M’. 듀얼 스크린이 적용됐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 ZTE가 10월 공개한 폴더블 스마트폰 ‘액손 M’. 듀얼 스크린이 적용됐다.

삼성전자는 내년 하반기쯤 폴더블폰 ‘갤럭시X’의 실물을 공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높은 관심을 반영하듯 갤럭시X의 이미지나 특허 스케치 등이 인터넷전문매체 등에 때때로 노출되고 있다. 애플 역시 2020년 폴더블폰 출시를 목표로 LG전자, LG디스플레이 등과 협력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건은 효용성, 내구성, 안전성이다. 업계 관계자는 “계속 접었다 폈다 하는 부분이 지속적으로 같은 수준의 화질을 구현할 수 있을 만큼 내구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아직 양산기술이 확보되지 않아 가격이 높을 수밖에 없다. 또 반으로 접으면 그만큼 두꺼워지는데, 얇고 가벼운 디자인이 대세인 상황에서 단점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 무선충전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삼성 무선충전기.

이외 기존 화면의 2배나 되는 큰 화면에다 최신 기능들을 대거 탑재하다 보면 배터리 발화 가능성 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IM)부문장이 최근 “몇 가지 문제점을 극복하는 과정인데, 이 문제들을 확실히 해결할 수 있을 때 제품을 내겠다”고 밝힌 것도 같은 맥락이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지티 애널래틱스(SA)도 최근 보고서에서 “내년에 폴더블폰이 첫선을 보이지만, 글로벌 시장 판매량은 70만대에 불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 판매품보다는 콘셉트 형태의 제품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어 “폴더블폰이 양산되려면 최소 2~3년은 더 걸리고, 판매량도 오는 2021년이 돼야 약 3040만대를 기록하면서 전체 휴대전화 판매량의 1%를 넘어설 것”이라고 예측했다.

베젤리스 디자인은 한층 더 강화된다. 화면 테두리가 더 얇아질수록 같은 크기 디스플레이에서 더 넓은 영상을 즐길 수 있다. 애플의 10주년 기념작 ‘아이폰X’에서 선보였던 노치 디자인이 얼마나 확산될지도 관심거리다. 노치 디자인은 전면 카메라 등 일부분을 M자로 파낸 화면으로 소비자들 사이에 호불호가 엇갈렸다. 중국 화웨이가 내년 1월 공개할 예정인 차피 프리미엄폰 P11에 같은 디자인을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배터리 충전 기술도 얼마나 업그레이드될지도 관심을 끄는 대목이다. LG전자 관계자는 “무선 충전 기술은 전력 손실로 인해 현재 9W 정도지만 20~30% 정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후면 듀얼카메라가 적용된 LG전자 ‘V30’.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후면 듀얼카메라가 적용된 LG전자 ‘V30’.

전면 듀얼 카메라는 트렌드로 자리잡는 추세다. 렌즈를 2개 사용하는 듀얼 카메라는 주로 후면 카메라에만 적용됐었는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실시간 사진 전송이 폭발적으로 늘면서 이른바 ‘셀피’(셀프 카메라), ‘폰카’(휴대전화 카메라)에 대한 요구도 급증했기 때문이다. 듀얼 카메라는 일반적으로 렌즈를 2개 사용하는 방식으로 화각이 넓어지는 장점이 있다. 셀카봉 없이도 배경까지 담은 사진을 찍기 수월해진다는 얘기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19일 내놓은 프리미엄급 중저가폰인 2018년형 ‘갤럭시A8’ 시리즈에 갤럭시폰 최초로 전면 듀얼 카메라를 실었다. 앞서 2015년 ‘V10’에 전면 듀얼 카메라를 실었던 LG전자는 내년 초 차기 스마트폰 ‘G7’에 두 번째로 전면 듀얼 카메라를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 센서, 렌즈, 해상도 역시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사진 색감과 사실감, 원근감을 DSLR 수준으로 높이는 기술이 추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생체 인식 기능도 빠르게 진화 중이다. 삼성전자는 내년 상반기 출시 예정인 갤럭시S9에 안면 인식 기능을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업체들도 엇비슷한 기술을 담아 출시를 준비 중이다. LG전자는 차기작에 홍채 인식 기능을 넣을 것이라는 외신보도도 나왔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12-22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