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더 뉴 레이’ 출시

입력 : ㅣ 수정 : 2017-12-14 02: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아 ‘더 뉴 레이’ 출시 기아자동차 모델들이 13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체험공간에서 디자인과 성능을 향상시킨 ‘더 뉴 레이’를 선보이고 있다. 신형 레이는 차량 앞면과 뒷면에 벌집 모양 패턴이 막대 형태로 적용돼 산뜻한 느낌을 준다. 연비는 기존 모델보다 2.4% 늘어난 13㎞/ℓ(14인치 타이어 자동변속기 기준)다. 급제동 경보 시스템(ESS)이 모든 세부모델에 기본 적용됐고 기존의 6에어백시스템에 롤오버 센서(전복 감지)가 추가됐다. 뒷좌석 시트를 최대한 앞으로 당기면 319ℓ 적재 용량이 확보되며 취향에 따라 다양한 색깔을 선택해 조합할 수 있다. 가솔린 모델은 1315만~1570만원, 밴 모델은 1210만~1265만원이다. 연합뉴스

▲ 기아 ‘더 뉴 레이’ 출시
기아자동차 모델들이 13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체험공간에서 디자인과 성능을 향상시킨 ‘더 뉴 레이’를 선보이고 있다. 신형 레이는 차량 앞면과 뒷면에 벌집 모양 패턴이 막대 형태로 적용돼 산뜻한 느낌을 준다. 연비는 기존 모델보다 2.4% 늘어난 13㎞/ℓ(14인치 타이어 자동변속기 기준)다. 급제동 경보 시스템(ESS)이 모든 세부모델에 기본 적용됐고 기존의 6에어백시스템에 롤오버 센서(전복 감지)가 추가됐다. 뒷좌석 시트를 최대한 앞으로 당기면 319ℓ 적재 용량이 확보되며 취향에 따라 다양한 색깔을 선택해 조합할 수 있다. 가솔린 모델은 1315만~1570만원, 밴 모델은 1210만~1265만원이다.
연합뉴스

기아자동차 모델들이 13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체험공간에서 디자인과 성능을 향상시킨 ‘더 뉴 레이’를 선보이고 있다. 신형 레이는 차량 앞면과 뒷면에 벌집 모양 패턴이 막대 형태로 적용돼 산뜻한 느낌을 준다. 연비는 기존 모델보다 2.4% 늘어난 13㎞/ℓ(14인치 타이어 자동변속기 기준)다. 급제동 경보 시스템(ESS)이 모든 세부모델에 기본 적용됐고 기존의 6에어백시스템에 롤오버 센서(전복 감지)가 추가됐다. 뒷좌석 시트를 최대한 앞으로 당기면 319ℓ 적재 용량이 확보되며 취향에 따라 다양한 색깔을 선택해 조합할 수 있다. 가솔린 모델은 1315만~1570만원, 밴 모델은 1210만~1265만원이다.


연합뉴스
2017-12-14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